휴대용 선풍기 리튬전지 과열·폭발 등 사고 ‘위험’

입력 : 2017-05-20 01:08 ㅣ 수정 : 2017-05-20 05:2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소비자원 “7종 중 5종 안전인증 없어”

한국소비자원은 리튬 충전지로 작동되는 휴대용 선풍기 7종을 조사한 결과 5종이 안전인증번호 표시가 없는 ‘단전지’를 장착한 제품이었다고 19일 밝혔다. 단전지란 보호회로가 없는 전지로 과충전, 과방전, 단락(합선)으로 인한 과열·폭발 등 사고 가능성이 있다.

소비자원은 “리튬전지가 포함된 휴대용 선풍기를 살 때는 KC마크, 전자파 적합등록번호, 안전인증번호 등을 확인하고 제품을 충전할 때는 전압이 높은 고속충전기를 사용하지 않아야 한다”고 말했다.

소비자원에 따르면 KC마크, 전자파 적합등록번호, 리튬전지의 안전인증번호 중 한 개라도 없으면 경우 불법 제품일 가능성이 크다. 이 표시들은 제품이나 포장지에서 확인할 수 있고, 리튬전지를 뺐다 낄 수 있는 구조로 된 제품은 전지 표면에서 안전인증번호를 확인하면 된다.

세종 오달란 기자 dallan@seoul.co.kr
2017-05-20 1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건강나누리캠프
    중고차페스티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