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호골 손흥민 덕분에…토트넘 창단 첫 ‘20골+’ 득점자 3명

입력 : 2017-05-19 09:40 ㅣ 수정 : 2017-05-19 09:4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EPL 구단 가운데 이번 시즌 20골 이상 득점자도 ‘최다’

시즌 20·21호골을 한꺼번에 터트린 ‘손세이셔널’ 손흥민(토트넘) 덕분에 소속팀 토트넘이 창단 이후 처음으로 한 시즌에 20골 이상 득점한 선수를 3명이나 보유하는 신기록을 달성했다.

손흥민은 19일(한국시간) 영국 레스터의 킹 파워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6-2017시즌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37라운드 레스터시티와 원정경기에 선발 출전해 2골 1도움의 맹활약을 펼쳤다.

토트넘은 손흥민 멀티골과 혼자서 4골을 쏟아낸 해리 케인의 ‘해트트릭’을 앞세워 6-1 대승을 거뒀다.

경기가 끝난 뒤 토트넘은 구단 트위터를 통해 “손흥민의 득점으로 토트넘은 창단 이후 처음으로 한 시즌에 3명이 20골 이상 넣는 신기록을 세웠다”고 발표했다.

손흥민은 이날 혼자서 2골을 터트리면서 시즌 21골을 기록한 가운데 델레 알리는 손흥민과 똑같은 21골, 케인은 29골을 기록하고 있다.

특히 이날 4골을 작성한 케인은 정규리그에서만 26골을 작성, 이번 시즌 폐막까지 1경기만 남긴 상황에서 2위 로멜루 루카쿠(에버턴·24골)와 득점 차를 2골로 벌려 두 시즌 연속 득점왕이 유력하게 됐다.

케인은 지난 시즌 25골을 몰아쳐 세리히오 아궤로(맨체스터 시티·24골)를 따돌리고 생애 첫 득점왕을 차지했었다.

손흥민의 멀티골을 또 다른 기록도 만들었다.

축구통계전문업체인 ‘OPTA’는 트위터를 통해 “토트넘이 이번 시즌 모든 경기를 통틀어 20골 이상 득점한 선수를 3명(케인, 알리, 손흥민) 보유하게 됐다. 이는 이번 시즌 프리미어리그 및 챔피언십에 나선 다른 팀들 가운데 가장 많은 수치”라고 전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퍼블릭IN 배너
    독자제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