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투·타에서 고른 활약…시즌 2승째 수확

입력 : 2017-05-19 15:00 ㅣ 수정 : 2017-05-19 17:0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박찬호, 김병현 이어 MLB 30승 고지 달성

‘코리아 몬스터’ 류현진(30·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이 시즌 2승째를 챙기며 빅리그 통산 30승 고지에 올랐다.

류현진은 19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메이저리그 다저 스타디움에서 열린 마이애미 말린스와 홈 경기에 선발 등판해 5⅓이닝을 던지며 상대를 2실점으로 틀어막았다. 그는 7번째 등판 만에 시즌 2승째를 챙겼다.

역투하는 류현진 ‘코리아 몬스터’ 류현진이 18일(현지시간) 미국 메이저리그 다저 스타디움에서 열린 마이애미와의 경기에서 역투하고 있다. AP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역투하는 류현진
‘코리아 몬스터’ 류현진이 18일(현지시간) 미국 메이저리그 다저 스타디움에서 열린 마이애미와의 경기에서 역투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이날 류현진은 총 79개의 공을 던지는 동안 볼넷과 몸에 맞는 공 하나씩을 허용하면서도 삼진 3개를 빼앗았다.

타격감도 좋았다. 류현진은 팀이 3-1로 앞선 2회 말 1사에서 마이애미 선발 우완 에딘손 볼케스의 153㎞ 초구를 때려 2루타를 만들어내는 등 타석에서도 존재감을 드러냈다.

류현진은 다저스가 5-2로 앞선 6회초 1사 1, 2루에서 크리스 해처에게 마운드를 넘기고 내려갔다. 마운드를 넘겨받은 해처가 후속 타자를 연속 삼진으로 틀어막아 류현진의 실점은 2에서 멈췄다.


다저스는 8회 두 점을 보태 결국 7-2로 승리했다. 류현진은 시즌 시즌 평균자책점은 4.75로 조금 떨어졌다.

류현진은 이날 승리로 박찬호(124승 98패), 김병현(54승 60패)에 이어 한국인 투수로는 세 번째로 메이저리그 통산 30승(21패)을 달성했다. 빅리그 64경기 만이다. 그는 빅리그 데뷔 첫해인 2013년에 14승(8패)을 거둔 데 이어 2014년에도 14승(7패)을 챙겼다.

그러나 이날 경기의 활약에도 상대팀에게 홈런과 2루타를 두 개씩 내주는 등 7피안타 중 4개가 장타였던 점은 과제로 남았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퍼블릭IN 배너
    독자제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