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경제 블로그] 새정부 ‘탈석탄·탈원전’ 정책 글로벌 LNG가격 뒤흔들까요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17-05-19 00:58 경제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한국 세계 두번째 LNG 수입국…엑손모빌 등 해외 에너지업체 “가격 올릴 절호의 찬스” 군침

문재인 대통령이 미세먼지 대책으로 ‘탈석탄’, ‘탈원전’을 밝히면서 상대적으로 깨끗한 액화천연가스(LNG) 발전이 다시 주목을 받고 있습니다. 아무래도 갈 길이 먼 신재생에너지보다 LNG 발전이 현실적이라는 판단 때문으로 보이는데요. 문제는 우리의 이러한 움직임을 엑손모빌, 셀, BP, 토탈 등 해외 메이저 에너지사들이 눈여겨보고 있다는 점입니다. LNG 가격을 올릴 수 있는 절호의 기회라고 여기는 것입니다.
실제 우리나라는 세계에서 일본에 이어 두 번째로 LNG 수입을 많이 합니다. BP의 2015년 국가별 LNG 수입량에 따르면 일본이 8600만t으로 가장 많았고, 한국(3200만t)과 중국(1930만t)이 뒤를 이었습니다. 아시아를 제외한 다른 대륙에서는 보통 파이프라인을 직접 연결해 가스를 공급받는 파이프라인 천연가스(PNG) 형태가 많습니다. LNG에서는 한·중·일 3개국이 세계의 ‘큰손’인 셈입니다.

산업통상자원부 관계자는 18일 “세계 2위의 LNG 수입국인 한국에서 수요가 크게 늘어날 것으로 예상되면 수요 공급의 원칙에 따라 가격이 오를 것으로 보인다”며 “이미 메이저 에너지사들이 한국의 LNG 정책을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안정적인 수급 관리를 위해 LNG 수입 계약은 20년간 장기계약 형태로 이뤄집니다. 그래서 가격이 당장 크게 오르지는 않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그러나 석탄화력발전소 폐기뿐 아니라 원자력발전소 폐기까지 확대된다면 이야기는 달라집니다. 산업부 관계자는 “중국이 2008년 베이징올림픽 개최를 위해 석탄 대신 LNG 발전을 늘리면서 가격이 뛰었고, 2011년 일본의 후쿠시마 원전 폭발사건 이후 LNG 발전량을 늘리면서 또 한번 가격이 급등했다”고 말했습니다. LNG 가격 인상에 있어 터닝포인트가 ‘친환경’과 ‘탈원전’이었다는 얘기입니다.

이러한 상황을 면밀하게 고려하지 않으면 남의 배만 불려 줄 수 있습니다. 이번 기회에 에너지 관련 세금 체계를 재점검해 합리적인 에너지 소비가 이뤄질 수 있도록 유도하는 것도 중요해 보입니다.

세종 강주리 기자 jurik@seoul.co.kr
2017-05-19 21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