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SA “문재인 대통령 임기말에 코스피 4,000 간다”

입력 : ㅣ 수정 : 2017-05-15 16:3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한국 재평가 자주 언급됐지만 이번엔 다를 것”“한국증시, 외국과 비교나 자체 평가해도 여전히 싼 편”
앞으로 5년 뒤인 문재인 대통령의 임기 말에는 코스피가 최고 4,000까지 이를 수 있다는 외국계 증권사의 전망이 나왔다.

한국 시장이 여전히 저평가됐다는 것이 가장 큰 이유다. 또 부패세력을 척결하고 기업 지배구조를 개선하는 한국의 모습이 “이번에는 정말 뭔가 다를 것”이라는 기대를 하게 한다는 것이다.

홍콩 CLSA증권은 15일 ‘코스피 4,000으로 가는 길을 다지는 문 대통령’이라는 제목의 특별 보고서에서 “새 정부의 임기 말(2,022년)에 코스피가 4,000까지 도달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CLSA는 “코스피는 앞으로 5년 동안 연평균 15%의 수익률을 나타낼 것”이라며 “2022년에는 코스피의 시가총액이 현재의 2배에 달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CLSA는 “한국 시장이 저평가됐을 뿐 아니라 배당 성향이 낮고, 재무제표상 효율성이나 기업 지배구조 역시 ‘바닥 수준’이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한국 시장의 가치평가와 관련해서 CLSA는 “최근 지수 상승에도 한국증시는 다른 나라와 비교했을 때 자체 역사적으로도 여전히 싼 편”이라며 “지수 상승도 대부분 삼성전자가 이끌어왔다”고 분석했다.

또 “한국의 배당성향이 20%로 세계에서 가장 낮은 수준”이라며 “낮은 배당성향은 한국이 저평가됐다는 가장 강력한 지표”라고 지적했다.

CLSA는 이어 “한국 시장의 자기자본수익률(ROE)이 더 좋아질 수 있는데도, 기업들의 대차대조표상 기록적인 현금보유고 때문에 억제되고 있다”면서 “영업 현금 흐름과 자본 지출의 차이가 더 벌어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CLSA는 “한국에서는 ‘재평가’라는 말이 너무 자주 언급돼왔지만, 이번에는 다를 것”이라고 강조했다.

CLSA는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문형표 전 국민연금 이사장의 구속 등을 보면 이번에는 뭔가 다르다는 것을 보여준다”며 “1987년 민주화운동 때처럼 1998년 경제위기 극복 때처럼 부패·기업지배구조 개선 등에서 커다란 변화가 찾아올 것”이라고 전망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