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시총 장중 첫 8000억弗 터치

입력 : ㅣ 수정 : 2017-05-09 23:4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버핏 “아이폰은 가치 있어” 호평… 아이폰8 조기 출시설 등 호재로
1년 3개월 만에 1000억弗 급증… 국내 1위 삼성전자의 3배 육박

애플의 시가총액이 미국 기업으로는 처음으로 8000억 달러(약 906조원)를 돌파했다. 국내 1위인 삼성전자의 시가총액 328조원의 3배에 가까운 수준이다.
애플 주가는 8일(현지시간) 뉴욕 나스닥시장에서 장중 한때 사상 최고치인 주당 153.70달러로 상승한 데 힘입어 시가총액이 단숨에 8014억 달러로 늘어났다. 애플의 시가총액은 2015년 2월 7000억 달러를 처음 돌파해 2년 3개월여 만에 무려 1000억 달러나 늘어난 셈이다.

하지만 장이 끝날 무렵 주가 급등에 따른 경계·차익매물이 나오며 지난 주말보다 2.7% 오른 153.01달러로 마감돼 시가총액도 8000억 달러 아래(7978억 달러)로 주저앉았다.

현재 애플과 다른 상위 시가총액 기업의 격차는 상당하다. 구글의 모기업으로 2위인 알파벳의 시가총액은 종가 기준으로 6600억 달러다. 마이크로소프트(MS)와 아마존닷컴의 시가총액도 각각 5323억 달러와 4536억 달러에 그쳤다.

이날 애플 주가가 상승한 것은 ‘투자의 귀재’ 워런 버핏 버크셔해서웨이 회장이 아이폰을 “매우 매우 가치 있는 제품”이라고 평가한 데다 아이폰 출시 10주년 기념작 ‘아이폰 8’ 조기 출시설이 호재로 작용한 덕분이다.

버핏 회장이 이끄는 버크셔해서웨이는 지난 3월 말 시점에 애플 주식을 192억 달러어치 보유하고 있다는 사실이 미 증권거래위원회 자료에서 밝혀졌다. 지난해 연말보다 3배 가까이 늘어난 것이다. 실적이 부진한 IBM 주식의 약 30%를 내다팔았다고 전해진 직후였던 만큼 버핏 회장이 중장기 성장 동력에 따라 보유주를 바꿨다는 점에서 시장의 관심이 집중됐다. 그는 지난주 미 TV와의 인터뷰에서 애플에 대해 “소비자에게 감동을 준다는 점에서 놀라운 기업”이라고 칭찬했다.

애플 주가 상승 이유에는 또 다른 호재가 있었다. 올해 아이폰 출시 10주년 기념에 대한 기대감이 고조되는 가운데 중국 하청업체가 예정보다 앞당겨 해당 단말기 제조를 개시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왔다. 앞서 애널리스트들이 출시 10주년을 맞아 아이폰 8 생산이 1개월 이상 늦어질 것이라는 예상을 뒤집은 소식에 시장은 환호한 것이다. 경제전문방송 CNBC는 “아이폰 8와 해외에 보유한 현금 보유액을 고려하면 애플 주가는 더 오를 가능성이 있다”고 예상했다.

김규환 선임기자 khkim@seoul.co.kr
2017-05-10 2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