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블로그] 정치테마주 어김없이 초라한 성적표

입력 : ㅣ 수정 : 2017-05-09 23:4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급등락 후 최고점서 크게 하락… 한달새 86종목 시총 2조 증발
헌정 사상 처음으로 치러진 ‘장미 대선’이 9일 끝나면서 기승을 부렸던 정치 테마주 열기도 빠르게 식고 있습니다. 금융 당국과 한국거래소의 거듭된 경고에도 불구하고 롤러코스터를 탄 정치 테마주의 성적표는 초라하기 그지없습니다.
대주주가 고 노무현 전 대통령 주치의의 부인이라는 이유로 문재인 테마주로 꼽힌 우리들휴브레인 주가는 대선 전날인 지난 8일 4835원에 마감했습니다. 연고점을 찍은 지난 3월 28일 1만 3900원과 비교하면 35% 수준에 불과합니다. 우리들휴브레인은 3월 10일 “문재인 후보와 사업상 어떠한 이해관계도 없다“고 공시했지만 소용없었습니다. 보름 정도 잠잠하다가 다시 급등락을 연출했지요.

또 다른 문재인 테마주인 우리들제약 역시 지난 8일 주가가 1만 5400원에 그쳐 연고점이던 2만 8600원(3월 30일)에 비해 반 토막 났습니다. 안철수 테마주인 안랩과 써니전자, 홍준표 테마주인 세우글로벌과 두올산업 등 다른 후보들의 테마주도 연고점 대비 40~60% 하락한 채 대선 투표일을 맞았습니다.

금융감독원의 분석을 보면 2012년 18대 대선 당시 정치 테마주 150개 시가총액은 한때 41조원까지 부풀었다가 대선 직후 24조원으로 감소했습니다. 17조원이 신기루처럼 사라진 것입니다. 테마주 투자로 피해를 본 99.9%는 ‘개미’(개인투자자)였습니다. 올해도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4월 한 달에만 86개 정치 테마주 시총이 2조 6000억원(12조원→9조 4000억원)이나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테마주와 관련된 후보가 당선되더라도 주가가 떨어지는 건 마찬가지인데요. 자본시장연구원이 16~18대 대선 기간 이상과열 현상을 보인 43개 종목을 분석했는데, 당선자 테마주는 선거날 직후 평균 4.7% 상승했지만 5일째가 된 날에는 -7.12%의 누적수익률을 기록했습니다. 당선자로 인해 특정 기업이 호재를 누릴 것이라는 정치 테마주의 기본 전제 자체가 잘못된 셈입니다.

대선은 막을 내렸지만 금감원이 설치한 정치 테마주 특별조사반은 7월까지 운영됩니다. 테마주와 관련한 제보를 계속 받으며 불공정거래를 추적할 작정이지요.

강전 금감원 특별조사국장은 “현재 11개 종목의 테마주에 대해 조사를 진행 중”이라며 “기업 실적을 고려하지 않고 분위기에 편승한 묻지마 투자는 결국 손실로 이어질 가능성이 크다”고 경고했습니다. 다음 대선에서는 정치 테마주라는 단어가 사라지기를 기대해 봅니다.

임주형 기자 hermes@seoul.co.kr
2017-05-10 2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