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문재인 유세현장 딸 등장에 “웬 딸?”

입력 : ㅣ 수정 : 2017-05-09 10:4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안철수 캠프 선대위원장인 국민의당 박지원 대표가 선거 유세 마지막날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 딸의 등장에 의문을 던졌다.
문재인 ‘가족이 함께’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선후보가 8일 오후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열린 집중유세에서 부인 김정숙 씨, 딸 다혜씨 그리고 손자와 함께 두손을 들어보이고 있다. 2017.5.8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문재인 ‘가족이 함께’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선후보가 8일 오후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열린 집중유세에서 부인 김정숙 씨, 딸 다혜씨 그리고 손자와 함께 두손을 들어보이고 있다. 2017.5.8
연합뉴스

박 대표는 9일 새벽 자신의 페이스북에 ‘웬 딸?’이라는 한 마디를 남겼다. 다른 설명은 없었다.

그는 처음 ‘왠 딸’이라고 남겼다. 그러나 ‘왠’이 아니고 ‘웬’이 맞춤법상 맞다는 지적이 일자 수정했다.

전날 서울 광화문 유세 현장에는 문 후보 딸 문다혜씨 영상 편지가 공개됐다. 영상에서 다혜씨는 “평생 보아온 아버지는 말없이 묵묵하게 무거운 책임을 다하는 모습이었다. 무한히 존경하고 신뢰한다. 국민들도 그런 아버지의 모습에 신뢰와 지지 보내는 거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다혜씨는 유세 무대에 아들과 함께 나와 문 후보에게 카네이션을 전달했다.

박 대표는 아침마다 SNS에 문 후보를 공격하는 글을 올려 ‘문모닝’이라는 별명을 얻은 바 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