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병원 노조 “홍준표 기대에 못 미쳐 부끄럽다”

입력 : ㅣ 수정 : 2017-05-03 17:0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진주의료원은 돈 먹는 하마다’, ‘문 닫길 잘했다’ 하는데, 그러면 대통령되면 (지방)의료원 다 폐쇄하실 거예요?”(심상정 정의당 대선 후보)

“그런 억지적인, 억지 주장은 안 되죠. 진주의료원은 강성 귀족노조입니다.”(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 후보)
홍준표 VS 심상정 ‘맞대결’ 지난 2일 중앙선거방송토론위원회 주관으로 열린 제19대 대통령선거 후보 TV토론에서 심상정(오른쪽) 정의당 대선 후보와 홍준표 자유한국당 후보가 노동조합 문제를 놓고 맞붙었다. SBS 방송화면 캡처

▲ 홍준표 VS 심상정 ‘맞대결’
지난 2일 중앙선거방송토론위원회 주관으로 열린 제19대 대통령선거 후보 TV토론에서 심상정(오른쪽) 정의당 대선 후보와 홍준표 자유한국당 후보가 노동조합 문제를 놓고 맞붙었다. SBS 방송화면 캡처

지난 2일 중앙선거방송토론위원회 주관으로 열린 제19대 대통령선거 후보 TV토론에서 심 후보와 홍 후보가 맞붙었다. 심 후보는 ‘강성 귀족노조 때문에 경제가 어렵다’는 홍 후보를 겨냥해 “서울대병원 노동조합도 강성노조인데, 그러면 서울대병원을 폐지하겠냐”고 쏘아붙였다. 이에 홍 후보는 “거긴 강성노조가 아니다”라고 답했다.

홍 후보로부터 “강성노조가 아니다”라는 인정을 받은 서울대병원 노조는 3일 입장문을 냈다. 전국공공운수노조 의료연대본부 서울지역지부 서울대병원분회(이하 노조)는 입장문을 통해 “홍 후보는 서울대병원분회가 ‘강성노조가 아니다’라고 했다. 4년 간 국민을 위한 투쟁을 했음에도 홍 후보의 기대에 못 미치는 투쟁을 했었나보다”라는 말로 홍 후보를 우회적으로 비판했다.

그러면서 노조는 “홍 후보는 공공병원인 진주의료원 폐쇄를 도지사 시절 가장 잘한 치적 중 하나라고 함부로 내뱉고 있으며, 서민들로부터 공공의료와 무상급식을 빼앗고도 ‘이겼다’라고 외치고 있다”면서 “국민이 누려야 할 최소한의 복지와 건강할 권리인 인권을 모르는, 시대에 맞지 않는 사람”이라고 지적했다.


노조는 “(홍 후보의 기대에 못 미치는 투쟁을 해서 노조는) 국민 앞에 너무나도 부끄럽고 죄송스럽다”면서 “노조는 앞으로 더욱 더 강고한 투쟁을 통해 하청·비정규직 노동자와 함께 더욱 강한 노동조합, 시민과 노동자를 지킬 수 있는 강성노조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도 밝혔다.
서울대병원 노조 “강성노조 되겠다” 의료연대 페이스북 화면 캡처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서울대병원 노조 “강성노조 되겠다”
의료연대 페이스북 화면 캡처

오세진 기자 5sji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