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변초등학교 아이들 “똥 학교로 놀림받아…이름 바꿔주세요”

입력 : ㅣ 수정 : 2017-05-03 15:3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963년 부산 기장군 기장읍에 개교한 대변초등학교 아이들이 ‘학교 이름 바꾸기’에 나선다.
대변초등학교 교명 변경 추진. CJ헬로비전

▲ 대변초등학교 교명 변경 추진.
CJ헬로비전

전교생 76명에 교원 12명으로 이뤄진 작은 학교. 마을 이름을 따서 정한 학교 이름이지만 ‘똥’을 연상시키는 이름때문에 어린 학생들은 “‘똥 학교’라는 놀림을 받는다. 멋진 학교 이름을 가지고 싶다”며 목소리를 내기 시작했다.

올해 초 학교 부학생회장으로 뽑힌 하준석(11)군의 공약이 본격적인 시작이 됐다. 하군은 “학교 이름을 바꾸겠다”고 약속했고 학부모와 교사들, 동창회와 마을 이장 등이 함께 교명변경추진위원회를 만들고 시민 800여 명의 서명을 받았다.


학교 이름을 바꾸려면 졸업생과 지역 주민의 동의를 받은 뒤 부산시교육청 교명선정위원회, 부산시의회 조례 개정 등의 행정절차를 거쳐야 한다. 반대하는 동문들을 설득하는 과정도 남았다. 최영숙 교감은 “쉽진 않겠지만 아이들이 간절하게 원하는 만큼 최선을 다해 돕겠다”고 전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