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수기업 우수상품] 스포츠토토, 소상공인 불황 탈출 파트너… 겸업으로 부가수익 도와

입력 : ㅣ 수정 : 2017-04-27 18:5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생존 경쟁 속에서 겸업이라는 전략으로 내수침체를 극복해나가는 이들이 있다. 그 겸업의 파트너는 체육진흥투표권인 ‘스포츠토토’다.
스포츠토토는 기존의 사업장을 운영하는 소상공인들에게 겸업을 통한 부가수익 창출을 장려하고 있다. 특히 스포츠토토는 작은 공간만 있어도 운영할 수 있기 때문에 주로 소규모로 사업을 하는 소상공인들에게 주목받고 있다.

스포츠토토로 조성되는 수익금은 일정 수수료를 제외한 전액이 국민체육진흥공단을 통해 체육진흥기금으로 편입되며 이는 대한민국 체육복지를 위한 재원으로 쓰이고 있다.

2017년 4월 현재 스포츠토토의 전체 판매점 수는 6413개이며 이들은 모두 겸업으로 생계를 꾸려가고 있는 소상공인들이다. 그 업종도 다양하다. 가장 많은 2122개소는 체인 편의점사업을 하는 사람들이며 전국 1603개의 복권방 또한 토토판매점을 운영하고 있다. 이밖에 슈퍼마켓과 개인 편의점, 가판, 통신 사업자 등 기타 영세상인도 2688개소나 토토판매점을 함께 운영한다.

기존 사업장 내에 남는 공간으로도 충분히 판매가 가능한 스포츠토토는 동종 사업자와의 차별화를 도모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기존 사업과의 시너지에도 좋은 영향을 미치고 있다는 것이 케이토토 관계자의 설명이다.

한때 마라톤 선수로 활동했던 스포츠 마니아가 운영하는 A편의점은 스포츠토토와의 성공적인 겸업으로 기존 사업과의 매출이 역전된 대표적인 사례라는 게 케이토토 관계자의 설명이다. 대형 브랜드부터 소형 개인편의점까지 치열한 경쟁을 벌여야 하는 상황에서 스포츠토토의 도입으로 차별화를 줬다는 점이 호재로 작용했다고.

A편의점 측은 “지역 스포츠 동호인들의 추천으로 스포츠토토를 알게 됐다”며 “토토판매점 겸업 덕분에 취미와 수익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동시에 잡을 수 있게 됐다”고 전했다.
2017-04-28 3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