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돼지발정제’ 논란에 문재인 측 “국민에 사죄하라”

입력 : 2017-04-21 21:20 ㅣ 수정 : 2017-04-21 21:2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더불어민주당 박광온 공보단장이 7일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기자실에서 문재인 아들 문준용군의 취업 특혜 논란에 관한 입장을 밝히고 있다. 도준석 기자 pado@seoul.co.kr

▲ 더불어민주당 박광온 공보단장이 7일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기자실에서 문재인 아들 문준용군의 취업 특혜 논란에 관한 입장을 밝히고 있다.
도준석 기자 pado@seoul.co.kr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선후보 측은 21일 자유한국당 홍준표 후보의 자서전 중 ‘성범죄 모의’ 일화가 알려진 것과 관련해 “홍 후보는 국민 앞에 사죄하라”고 촉구했다.

문 후보 측 선대위 박광온 공보단장은 이날 여의도 당사 브리핑에서 “입에 올리기조차 민망한 한국당 대선후보의 수준을 개탄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박 단장은 “시대착오적 색깔론으로 정권연장을 시도하는 국정농단 집단의 대선 후보에게 어울린다”며 “입만 열면 막말과 거짓말이 쏟아지는 게 단지 선거 전략만은 아니었던 것 같다”고 비판했다.

박 단장은 ‘책에서 다 설명했는데 요즘 문제 삼는 것을 보니 내가 유력 후보가 돼가는 모양’이라는 취지로 한 홍 후보 해명에는 “망언 수준”이라고 지적했다.

박 단장은 “홍 후보와 한국당은 즉시 국민 앞에 정중히 사죄해야 한다”며 “홍 후보는 대한민국 대선후보로서의 품격과 자격을 갖기 어렵게 됐다”고 강조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