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달러 환율 5.4원 내린 1134.4원 마감…사흘 연속 하락

입력 : 2017-04-21 19:28 ㅣ 수정 : 2017-04-21 19:2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원/달러 환율

▲ 원/달러 환율

원/달러 환율이 사흘 연속 하락했다.

21일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달러당 5.4원 내린 1,134.4원에 마감했다.

이날 원/달러 환율은 1.3원 떨어진 1,138.5원에 출발해 장중 한때 상승 반전했으나 정오 전후로 밀리기 시작해 낙폭이 커졌다.

금융 시장은 위험자산 선호가 형성되는 분위기였다.

스티븐 므누신 미국 재무장관은 20일(현지시간) 국제금융협회(IIF) 주최 콘퍼런스에서 건강보험개혁법안과 관계없이 세제개편안을 공개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6월 초 규제 완화 보고서를 완성하고 의회에서 연방정부 부채한도 상향 조정도 통과시키겠다고 밝혔다.

이로 인해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날보다 174.22포인트(0.85%) 상승한 20,578.71에 거래를 마쳤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53.75포인트(0.92%) 오른 5,916.78에 장을 마감해 종가 기준으로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

이날 국내 유가증권시장에서는 외국인이 2329억 7000만원을 순매수하기도 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