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예사롭잖은 옛날 이름 ‘판표(判杓)’...하숙 동문들과 절친

입력 : 2017-04-21 14:38 ㅣ 수정 : 2017-04-21 15:1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후보의 옛날 이름이 홍판표였다.



홍 후보는 1980년대 초판 ‘판표(判杓)’에서 ‘준표(準杓)’로 이름을 바꿨다.

초임 검사 시절, 첫 근무지였던 청주지검에서 친하게 지내던 청주지원 판사가 개명을 권유했다. 그 판사가 이주영 의원이다. 이주영 의원은 당시 “칼‘도(刀)’자가 들어간 이름은 안 좋다”면서 개명을 권유했다고 한다.

고려대 법대 72학번이었던 홍판표는 서울 성북구 종암동에서 하숙하며 친구들과 친하게 지냈다. ‘하숙 동문’ 중에는 서울대 경제학과 박재완(전 기획재정부 장관), 서울대 무역학과 장충기(전 삼성그룹 미래전략실 사장)와 함께 서충일 STX 사장, 정해문 전 주태국대사 등도 있었다고 중앙일보가 2011년 7월 보도했다.

홍 후보는 이들에 대해 “서로 연애상담을 해주던 사이로 참 친했다”고 말한 것으로 이 매체는 전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퍼블릭IN 배너
    독자제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