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부인 김미경 “제 남편은 강한 사람…반드시 돌파할 것”

입력 : 2017-04-21 14:17 ㅣ 수정 : 2017-04-21 14:1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식봉사 준비하는 ‘안철수 부인’ 김미경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후보의 부인 김미경 교수가 21일 오전 광주 남구 노대동 빛고을건강타운에서 위생복장을 갖추며 배식 봉사를 준비하고 있다.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배식봉사 준비하는 ‘안철수 부인’ 김미경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후보의 부인 김미경 교수가 21일 오전 광주 남구 노대동 빛고을건강타운에서 위생복장을 갖추며 배식 봉사를 준비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의 부인 김미경 교수는 21일 “제 남편은 굉장히 강한 사람이다. 반드시 돌파할 것”이라고 응원했다.

김 교수는 이날 광주 빛고을노인건강타운에서 배식 봉사를 준비하며 기자들과 만나 “남편은 우리나라 20년 미래먹거리를 준비한 사람”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광주에 가면 항상 외갓집 같다는 말을 남편에게 한다”며 “할머니, 할아버지의 품 같고 많은 분이 품어주신다고 느꼈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런 말을 전하면 남편이 힘을 얻는다”고 덧붙였다.

김 교수는 위생모를 쓰고, 장갑을 끼고, 앞치마를 두르고 배식 봉사에 나섰다. 그는 국그릇을 나르며 ‘안철수 부인’ ‘여수댁’이라고 자신을 소개했다.

식당에 들어서는 이용객과 악수하고 포옹하며 안 후보 지지를 호소하기도 했다.


배식 봉사에 앞서 전남 광양 오일장을 방문한 김 교수는 나주와 목포로 이동해 선거운동 ‘내조’를 이어갈 예정이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