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의 부주의? 드러난 시진핑의 속내?

입력 : 2017-04-20 22:34 ㅣ 수정 : 2017-04-21 00:5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韓, 中 일부’ 발언 일파만파

WSJ “트럼프 발언 부주의했다”
베이징 외교가 “언급 안했을 것”
中 언론, 中 영향권 표현 등 계속
시, 공산 - 중화주의 ‘이중적 행태’

시진핑 트럼프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시진핑 트럼프

“중국 국수주의자들의 의견을 반영한 트럼프의 발언은 부주의했다.”

미국 일간 워싱턴포스트(WP)는 19일(현지시간) “한국이 중국의 일부였다더라”고 말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발언을 이렇게 평가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실제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말을 그대로 옮긴 것인지, 아니면 시 주석의 말을 오해했는지는 분명치 않아 (사실 관계) 여부는 평가하지 않겠다”면서도 월스트리트저널(WSJ)과의 인터뷰에서 그 같은 발언을 한 것 자체가 잘못됐다고 판단한 것이다. 이 같은 판단에는 적어도 ‘시진핑 주석이 그 같은 취지의 말을 했을 수도 있다’는 가정이 일정 정도 깔려 있다. “자기중심적일 수 있는 외국 지도자들의 설명을 따르기보다는 미 국무부의 한반도 전문가들부터 역사교육을 받는 게 더 가치 있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다른 경로로 한국과 중국과의 관계를 브리핑받았을 가능성은 낮다고 본 것이다. WP는 “두 나라가 지리와 문화적으로 오랜 시간 밀접한 관계를 맺었지만 한반도는, 심지어 고구려조차 중국의 속국이 아니었다”고 소개했다.

시진핑 주석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한국은 중국의 일부였다”라고 말했을지에 대해 베이징 외교가에서는 의견이 엇갈린다. 중국인의 의식 속에는 주변국을 속국으로 보는 경향이 강하지만, 중국공산당은 ‘마르크스·레닌주의 역사관’을 따르기 때문에 시 주석이 공개석상에서 이런 언급을 하지는 않았을 것으로 보고 있다. 2014년 중국에서 열린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에서 시 주석이 주최한 환영 연회와 관련해 ‘만방래조’(万邦來朝·온 주변국이 조공을 바치러 온다는 뜻)라는 표현을 쓴 인민일보도 중국 내부에서 “봉건주의 역사관”으로 비판받았다. 중국 사정에 정통한 한 외교 소식통은 20일 “마르크스·레닌주의 역사관에서 가장 배척하는 게 봉건제와 제국주의”라면서 “좌파 노선을 강화해온 시 주석이 중국 내부에서도 비판받게 될 발언을 하진 않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고구려를 중국 역사로 편입시키려 한 동북공정(東北工程)과 같은 역사 왜곡시도도 시 주석 체제 들어서는 확장되지는 않고 있다. 중국 역사 학자 리중쉰이 2016년 말 발표한 ‘최근 20년간의 고조선·고구려 연구 과제’를 보면 2002~2006년 관련 연구 논문만 600여 편이 발표됐지만, 동북공정 종결 이후 고조선과 고구려사를 연구한 논문은 자취를 감춘 것으로 조사됐다.

그렇다고 중국의 역사관이 변했다고 볼 수는 없다. 중국은 동북공정에서 이미 고구려는 중국의 지방 민족 정권이었다고 결론 낸 만큼 굳이 한국을 더 자극할 필요가 없다고 보고 있다. 베이징의 한 소식통은 “한국과 더이상 역사 문제로 논란을 빚지 말자고 합의한 이후 노골적인 주장은 하지 않는다”면서 “그러나 고구려는 중국의 ‘영토’라는 문구를 ‘영향권’으로 에둘러 표현하는 식의 시도는 계속되고 있다”고 밝혔다. 중국 언론도 한국이 중국의 속국이었다는 주장을 하고 있다. 텅쉰망은 지난 1월 “조선, 베트남, 일본, 한국, 미얀마, 부탄 등이 모두 중국의 부속국이었다”면서 “중국 황제가 국호까지 정해진 부속국 가운데 조선이 가장 충성스러웠다”고 주장했다.

시 주석은 공산주의 역사관을 강조하는 동시에 중화주의 외교 노선을 걷는 이중적 행태를 보이고 있기도 하다. 시 주석은 ‘대국굴기’와 ‘중국의 꿈’이란 구호를 앞세워 중국 민족주의를 자극하고 있다. 이 때문에 시 주석이 정상회담에서 실제로 “한국은 중국의 일부분”이라고 발언했을 개연성을 닫을 수는 없다. 사드 보복에서 볼 수 있듯이 한국을 언제든 조종 가능한 속국으로 보는 경향이 더욱 짙어지는 것도 사실이다.

베이징 이창구 특파원 window2@seoul.co.kr

■ 월스트리저널 홈페이지에 공개된 트럼프 대통령 인터뷰 전문

He(Xi) then went into the history of China and Korea. Not North Korea, Korea. And you know, you’re talking about thousands of years…and many wars. And Korea actually used to be a part of China. And after listening for 10 minutes I realized that not, it’s not so easy

그(시진핑)는 중국과 한국의 역사에 대해서 말했다. 북한이 아니라 남북한이다. 당신이 알 듯이, 수천년의 역사와 많은 전쟁을 말하는 것이다. 그리고 남한은 사실 중국의 일부였다(더라). 10분 정도 듣고 있으니 나는 그것이 쉬운 일이 아니라는 것을 느꼈다.
2017-04-21 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퍼블릭IN 배너
    독자제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