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원진 “잘못된 안보관 가진 사람에게 정권 넘겨줄 수 없다”

입력 : 2017-04-20 13:31 ㅣ 수정 : 2017-04-20 13:3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박근혜 전 대통령과 교감하고 한국당 탈당…새누리당 창당”

조원진 새누리당 대선후보는 20일 “잘못된 안보관을 가진 사람들에게 정권을 넘겨줄 수 없다”며 지지를 호소했다.

손 흔드는 조원진 새누리당 조원진 대선후보가 20일 대전 서구 타임월드 앞에서 태극기를 흔들며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2017.4.20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손 흔드는 조원진
새누리당 조원진 대선후보가 20일 대전 서구 타임월드 앞에서 태극기를 흔들며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2017.4.20 연합뉴스

조 후보는 이날 오전 대전 서구 둔산동 타임월드 앞에서 한 거리유세에서 “이번 대선은 자유민주주의를 지키려는 세력과 이를 무너뜨리려는 민중민주주의 세력과의 대결”이라며 이같이 주장했다.

그는 문재인 민주당 후보를 겨냥해 “김일성 주체사상을 신봉했던 주사파를 비롯해 민노총과 전교조가 촛불 집회를 주도했는데, 이들이 바로 종북 좌파세력”이라며 “문 후보가 종북좌파 세력을 등에 업고 자유민주주의 국가인 대한민국의 대통령이 되려 하는 것은 어불성설”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어제 토론회에서도 북한을 주적이라 부르지 못하고, 국가보안법을 폐지하겠다고 말했다”며 “북한을 주적이라고 생각하지 않는 이런 사람에게 절대로 대통령을 시켜서는 안 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조 후보는 또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에 대해 “국민의당 후보이면서 벽보에는 국민의당을 빼버리는 꼼수를 썼다”며 “너무 쩨쩨하다”고 지적했다.

그는 그러면서 “안 후보를 찍어주면 박지원이 대통령이 되는 것과 같다”고 비난했다.

조 후보는 바른정당 유승민 후보와 자유한국당도 싸잡아 비난했다.

그는 “대통령을 탄핵하고 배신했던 유승민 후보는 일고의 가치가 없다”며 “배신의 당의 말로가 얼마 남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또 “국민의 충정을 읽지 못하고 애국심을 담아내지 못한 자유한국당은 우리 보수 가치를 담아낼 수 있는 보수정당이 아니다”라며 “대한민국 정체성인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를 충실히 따를 보수당은 새누리당밖에 없다”고 지지를 호소했다.

조 후보는 “박근혜 전 대통령과 정말 많은 얘기를 나눴는데 자유한국당은 더는 기대를 걸 것이 없다고 분명히 말했다”며 “저는 박 전 대통령과 교감한 뒤 탈당을 해 새누리당을 창당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유세를 마친 조 후보는 중구 선화동에 있는 새누리당 대전시당 추진위원회 개소식에 참석한 뒤 대전역에서 유세를 마치고 세종으로 이동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