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상정 “홍준표는 박근혜 후예…대선 나올 자격 없다”

입력 : 2017-04-20 16:17 ㅣ 수정 : 2017-04-20 16:1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심상정 지지 호소 정의당 심상정 대선후보가 20일 오전 경남 창원시 성산구 반송시장 입구에서 지지 호소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심상정 지지 호소
정의당 심상정 대선후보가 20일 오전 경남 창원시 성산구 반송시장 입구에서 지지 호소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심상정 정의당 대선 후보는 19일 “홍준표 후보는 박근혜 정권의 후예로 이번 대선에 나올 자격이 없다”고 비판했다.

심 후보는 이날 경남 창원시 반송시장 유세에서 “비리로 재판받으러 다녔으면 석고대죄라도 해야할 판에 1년 넘게 남은 도정을 공백 상태로 만들고 경남도민의 참정권을 유린한 것은 상상도 할 수 없는 파렴치한 일”이라고 말했다.

그는 “홍 후보는 ABC도 안 되는 분으로 대통령 후보라는 분이 그렇게 막말을 해서야 되겠느냐”며 “이번 대통령 선거에서 홍 후보에 대한 창원 시민들의 심판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심 후보는 또 비정규직 문제에 대해 “내가 대통령이 되면 땀 흘려 일하는 사람들이 최소한의 존엄을 유지할 수 있는 사회를 만들 것”이라며 “재벌 눈치 보고 기득권 세력과 적당히 타협하는 리더십은 대한민국을 바꿀 수 없으며 정말 거침없이 개혁을 추진할 리더십이 우리에게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될 사람 밀어주자며 대세에 휩쓸린 표가 바로 사표로 그렇게 투표해서 지금까지 대한민국과 우리 삶이 얼마나 바뀌었느냐”며 “대한민구 개혁의 키를 쥐고 있는 저에게 주는 한 표는 대한민국을 바꾸는 표가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