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팩트체크]안철수 측 “대형 유치원 신설 자제.. 병설 유치원 교육 질 높이겠다”

입력 : 2017-04-12 16:46 ㅣ 수정 : 2017-04-12 16:4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조영달 교수 “국공립 신설 자제 뜻 아니다…대형 유치원 신설에 신중하겠다는 뜻”
교육자대회 찾은 안철수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후보가 11일 오후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SK핸드볼경기장에서 열린 한국유치원 총연합회 사립유치원 교육자대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2017.4.11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교육자대회 찾은 안철수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후보가 11일 오후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SK핸드볼경기장에서 열린 한국유치원 총연합회 사립유치원 교육자대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2017.4.11
연합뉴스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의 “대형 단설 유치원 신설은 자제하겠다” 발언 후폭풍이 12일 더 거세졌다. 전날 한국유치원총연합회 사립유치원 교육자대회에서 나온 발언이다. 안 후보가 사립유치원 측에 포획돼 엄마들이 선호하는 국공립 유치원 신설을 자제하겠다는 뜻으로 읽히며, 비난이 속출했다. 안 후보 측은 “국공립 유치원 신설을 자제한다는 뜻이 아니라 원생이 수백명인 대형 유치원 신설에 신중하겠다는 뜻”이라고 진화에 나섰다. 안 후보가 국공립 유치원 신설 자제 계획을 밝혔다는 해석을 팩트체크 해보면 ‘거짓’이란 얘기다.

단설 유치원은 신청기간이 되면 수십~수백 대 1의 입학 경쟁이 불붙는 국공립 유치원이다. 또 다른 국공립 유치원인 병설 유치원은 초등학교 교문 안에 있다. 단설 유치원 원장은 유아교육 전문가가 맡는 반면, 병설 유치원 원장은 초등학교장이 겸임한다. 보통 단설 유치원의 학생 귀가시간이 병설 유치원이 끝나는 시간보다 늦다. 그래서 맞벌이 부부들은 병설 보다 단설 유치원을 선호하는 편이다. 안 후보가 당초 “병설 유치원 신설을 자제하겠다”고 한 것으로 알려진 뒤 국민의당이 “병설 유치원이 아니라 단설 유치원 신설을 자제하겠다고 했다”고 해명한 게 오히려 의구심을 더 키운 이유다.

안 후보의 발언은 집중포화 대상이 됐다. 전날 정의당 한창민 대변인은 “학부모들이 물정 모르는 안 후보 공약을 듣고 ´공주가 가니 왕자가 왔다´는 말로 분노를 표출하고 있다”고 일갈했다. 민주당 남인순 의원은 “안 후보가 국공립 단설 유치원 신설 자제를 강조한 것이 놀랍다”고 비판했다. 민주당 선대위 성평등본부도 성명을 내고 “국공립 단설 유치원은 학부모들이 가장 선호하는 시설임에도 그 수가 전체의 3.4%에 불과하다”면서 “현실을 무시한 정책을 내놓은 저의가 무엇인지 의구심이 든다”고 지적했다.

이날 기자들과 만난 안 후보는 유치원 논란이 커지는 것과 관련 “큰 틀에서 보면 학부모들이 걱정하기보다 앞으로 희망을 갖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무슨 뜻일까.

안 후보 교육정책을 개발한 조영달 서울대 교수는 서울신문과의 통화에서 “안 후보 발언의 방점이 ´단설 유치원´이 아니라 ´대형´에 있다”고 설명했다. 조 교수는 “원생이 수백명인 대형 유치원은 교육효과 뿐 아니라 통학, 안전 등에서 바람직하지 않다는게 유아교육 전문가들의 공통적인 생각”이라면서 “필요한 지역에 단설 유치원을 신설할 수 있겠지만, 대형 단설 유치원은 자제하겠다는 뜻”이라고 밝혔다.


다만, 안 후보는 단설 유치원을 세우는 것보다 초등학교 내 빈 교실을 활용하는 병설 유치원을 늘리는 방안을 더 선호하고 있다. 병설 유치원 6000개 학급을 추가 설치해 공립유치원 이용률을 현행 20%대에서 40%로 높인다는게 안 후보의 유치원 공약이다.

그렇더라도 학부모들이 병설 유치원보다 단설 유치원을 더 좋아한다는 문제가 남는다. 이를 병설 유치원 교육의 질을 개선해 해결할 계획이라고 조 교수는 밝혔다. 조 교수는 “병설유치원에 학교장과 별도로 원장을 두고, 방과후수업 등을 확충하는 방안 등을 검토할 것”이라면서 “유치원 교육의 공교육을 강화하는 게 기본 방침”이라고 했다.

홍희경 기자 salo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해피뉴런 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