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미세먼지, 국가재난 포함…‘마스크없는 봄날’ 만들겠다”

입력 : 2017-04-08 14:02 ㅣ 수정 : 2017-04-12 15:3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안철수, 미세먼지 대책 발표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가 8일 오전 서울 성동구 한양대학교 기상변화센터에서 열린 ‘환경이 안보다’ 미세먼지 대책간담회에서 간담회 시작에 앞서 참석자들과 미세먼지의 대책의 중요성을 알리는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2017.4.8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안철수, 미세먼지 대책 발표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가 8일 오전 서울 성동구 한양대학교 기상변화센터에서 열린 ‘환경이 안보다’ 미세먼지 대책간담회에서 간담회 시작에 앞서 참석자들과 미세먼지의 대책의 중요성을 알리는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2017.4.8 연합뉴스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가 8일 ‘마스크 없는 봄날’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미세먼지를 국가재난에 포함시켜 관리하겠다는 공약을 내놨다.

안 후보는 이날 한양대학교 기상변화센터에서 열린 기후변화대응 정책간담회에서 이와 같은 내용의 미세먼지 대책 및 공약을 내놨다. 안 후보는 “미세먼지는 국민의 건강과 직결되는 문제”라고 강조했다.

안 후보는 강연에서 “안보란 국민의 건강과 생명을 지킨다는 점에서 환경도 안보”라고 강조하면서 모두 6가지로 구성된 미세먼지 대책을 발표했다.

그는 “우선 미세먼지를 국가재난에 포함해 법적 근거를 만드는 것부터 출발해야 한다”면서 “1㎥당 50㎍으로 된 국내 미세먼지 기준도 외국 수준인 25㎍으로 낮춰야 한다”고 말했다.

안 후보는 “미세먼지 원인에 대해서는 학자마다 생각이 다르지만 3개의 공통된 원인이 있다”며 중국발 미세먼지·화력발전소·자동차 배기가스 및 생활먼지를 꼽았다.


그는 “일단 중국발 미세먼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중국에 할 말은 하는 환경 외교가 필요하다”며 “두 나라 아이들의 생명권, 인권이 달린 문제”라고 강조했다.

이어 “미세먼지 피해에 대한 실태조사를 위해 국제협력도 추진해야 한다”며 “유엔 등 국제기구의 환경문제로 채택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안 후보는 “화력발전소에 나오는 미세먼지를 해결하려면 신규 발전소부터는 친환경발전소로 전환해야 한다”며 미세먼지 농도가 높은 11월부터 4월까지 화력발전소 가동률을 평소 대비 70% 정도로 줄이는 방안도 내놓았다.

자동차 배기가스 및 생활먼지 대책으로는 사물인터넷(IoT)와 인공지능(AI) 기술을 접목한 측정·예보 시스템을 제시했다.

안 후보는 “전국 단위로 구축한 사물인터넷 미세먼지 측정망에 인공지능을 연결한다면 1㎢ 내 ‘우리동네 예보’가 가능해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안 후보는 “마지막으로 기존의 먼지에 대해 어떻게 할 거냐는 문제가 남는다”면서 “이는 중국 베이징에서 가동 중인 ‘스모그 프리 타워’를 벤치마킹할 만하다”고 했다.

그는 “7m 정도의 탑으로 생겼는데 주변 3만㎢의 공기를 타지역 대비 60% 정도 정화하는 효과가 있다고 한다”며 “우리도 시범사업을 해서 그게 사실인지 검증해 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시설의 모습을 담은 언론의 보도 사진을 직접 아이패드로 청중에게 보여주기도 했다.

안 후보는 간담회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조폭 사진’ 논란에 대해 “저와 아까 기념사진을 찍은 학생들도 조폭으로 몰리겠네요”라며 웃었다. 이어 “국민들이 이게 검증인지 아니면 근거 없는 네거티브인지 판단하실 것”이라고 안 후보는 말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