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적인 평양 원정…비기고 웃었다

입력 : ㅣ 수정 : 2017-04-07 22:4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윤덕여호 아시안컵 예선 북한전 1-1
전반 막판 北 승향심에게 선제골 허용
후반 31분 장슬기 천금 같은 동점골
남은 경기 골득실로 본선 진출 갈릴 듯
여자축구 대표팀의 임선주(등번호 6번)와 북한 대표팀의 리운용(15번)이 7일 평양 김일성경기장에서 열린 아시아축구연맹(AFC) 여자 아시안컵 예선 경기 도중 공중 볼을 다투고 있다. 평양 사진공동취재단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여자축구 대표팀의 임선주(등번호 6번)와 북한 대표팀의 리운용(15번)이 7일 평양 김일성경기장에서 열린 아시아축구연맹(AFC) 여자 아시안컵 예선 경기 도중 공중 볼을 다투고 있다.
평양 사진공동취재단

한국 여자축구가 역사적인 평양 원정을 1-1 무승부로 마쳤다.

대표팀은 7일 평양 김일성경기장에서 열린 북한과의 아시아축구연맹(AFC) 2018요르단 여자 아시안컵 예선 B조 경기에서 0-1로 뒤진 후반 31분 오른쪽 미드필더 장슬기(현대제철)의 귀중한 동점포로 전·후반 90분을 마쳤다. 그러나 한국 여자축구는 북한과 상대전적 1승3무14패로 절대열세다. 남녀 통틀어선 21승19무33패다.

‘결승전’이나 다름없는 경기를 비겨 1승 1무가 된 한국은 남은 두 경기에서 다득점을 겨냥해야 한다. 북한과 3승1무 동률을 기록할 가능성이 높다. 예선 A~D조 1위를 차지해야 본선에 나갈 수 있다. 전 대회 1~3위 일본, 호주, 중국과 개최국 요르단은 직행했다. 예선 1위엔 2019년 국제축구연맹(FIFA) 프랑스 여자월드컵 본선 티켓도 걸렸다. 한국은 9일 홍콩, 11일 우즈베키스탄과 대결한다. 북한은 9일 우즈베키스탄과 최종전을 치른다.

북한은 전반 5분 만에 골대를 때린 슛에 이은 페널티킥으로 기회를 잡았다. 그러나 위정심의 킥을 한국 골키퍼 김정미(현대제철)가 두 손으로 잘 잡아내 위기를 넘겼다. 달려든 북한 선수가 김정미를 차면서 서로 신경전까지 팽팽하게 벌였다.

밀리는 가운데서도 잘 풀어가던 한국은 전반 추가시간 허은별 대신 선발로 나선 공격수 승향심에게 먼저 골을 내주고 말았다. 지난해 17세 이하(U-17) 월드컵과 U-20 월드컵에 모두 나서 북한의 두 대회 석권을 견인한 승향심은 역습 때 ‘총알 드리블’로 한국 문전을 헤집은 뒤 김정미까지 침착하게 따돌리고 텅 빈 골망을 흔들었다.

한국은 후반 이소담(스포츠토토)과 전가을(현대제철), 정설빈(현대제철)을 넣어 총력을 기울였다. 드디어 후반 31분 5만 관중을 조용하게 만드는 동점포가 나왔다. 페널티지역 오른쪽을 파고들던 장슬기의 강한 오른발 슛이 북한 수비수를 살짝 맞고 골로 이어졌다. 북한 골키퍼 홍명희가 도저히 손을 쓸 수 없었다. 멀티플레이 능력을 인정받아 공격수와 수비수를 겸하는 장슬기는 2010년 U-17 월드컵 결승전에서 우승을 가름하는 마지막 승부차기 키커를 맡아 깊은 인상을 남겼다. 2013년 AFC U-19 챔피언십에서는 득점왕과 최우수선수(MVP)를 차지하며 우승을 거들어 ‘리틀 지소연’이란 별명을 얻었다. 2013년 일본 고베 아이낙에 진출했다가 지난해 12월 국내로 되돌아왔다.

이어진 경기에서는 우즈베키스탄이 인도를 7-1로 꺾었다.

평양 공동취재단
2017-04-08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