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린세상] 미디어 지형이 숨가쁘게 바뀌고 있다/진달용 캐나다 사이먼프레이저대 교수

입력 : ㅣ 수정 : 2017-04-06 18:1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진달용 캐나다 사이먼프레이저대 교수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진달용 캐나다 사이먼프레이저대 교수

미디어 지형이 숨 가쁘게 바뀌고 있다. 정확히 텔레비전 미디어에서 일어나고 있고, 그 진원지는 넷플릭스가 주도하는 온라인 스트리밍 서비스다. 국내에서는 아직 큰 인기를 끌고 있지 않으나, 장기적으로는 대세론을 타고 있다고 해도 크게 틀리지 않다.

온라인 스트리밍 서비스는 1997년 미국에서 넷플릭스가 당시 비즈니스 모델이던 영화·텔레비전 프로그램 대여 형태를 배달형으로 바꾸면서 시작됐다. 2007년에 온라인 스트리밍 서비스를 전격 시도, DVD렌털 사업을 접고 서버에서 콘텐츠를 직접 전송했다. 유튜브와 아마존은 물론, 최근에는 지상파 방송사들까지 경쟁적으로 스트리밍 서비스를 론칭하고 있다. 급기야 며칠 전에는 미국 최대 모바일통신사인 버라이존이 온라인 스트리밍 서비스를 준비하고 있다는 보도로 미국의 미디어·통신사들을 발칵 뒤집어 놓기까지 했다.

넷플릭스가 주도하는 온라인 스트리밍 서비스를 두고 미국 미디어시장이 민감하게 반응하는 것은 당연히 전통 미디어인 지상파 방송은 물론, 지상파 방송의 최대 라이벌이었던 케이블 채널마저 위협하고 있기 때문이다. 북미에서는 실제로 시민들의 방송 시청시간이 큰 폭으로 줄어들고 있다. 또 많은 가정에서 케이블 시청을 중단하고 있다. 2015년 말에 케이블 없이 지내는 가구가 200만이었으나, 2016년 말에는 무려 1500만 가구로 급증했다. 2017년 3월 현재는 13%의 미 가구가 케이블 서비스 구매를 중단했다. 물론 이들 중 상당수는 대신 인터넷 서비스를 통해 텔레비전 프로그램이나 영화를 즐기고 있다.

많은 사람은 지상파 방송사들이 앞으로 프로그램 제작이라는 특화된 미디어 업무만을 담당할 것이라고 상상한다. 문제는 그렇지 않다는 데 있다. 온라인 스트리밍 서비스를 담당하는 플랫폼 회사들이 프로그램 제작에도 뛰어들고 있기 때문이다. 넷플릭스는 2012년에 ‘하우스 오브 카드’라는 텔레비전 시리즈를 제작· 배급, 큰 성공을 거두었다. 그 이후로 발 빠르게 영화와 텔레비전 프로그램을 제작하고 있으며 국내에서도 영화 ‘옥자’에 투자하는 등 적극적으로 움직이고 있다.

온라인 스트리밍 서비스는 이와 함께 사람들의 미디어 소비 관행 역시 송두리째 바꾸어 가고 있다. 넷플릭스 등이 주도하는 새로운 서비스의 핵심은 ‘개인 미디어 소비’ 확대와 ‘미디어 소비자의 선택권 확보’에 있기 때문이다. 과거에 텔레비전 시청은 가족 단위의 미디어 소비를 의미하는 것이었으나, 이제는 가족 개개인이 각자 방에서, 또는 지하철에서 모바일기기를 통해 원하는 프로그램을 볼 수 있다. 또 방송사에 의해 일방적으로 짜인 프로그램 일정을 소화하는 것이 아니라 보고 싶은 프로그램만을 선택적으로 볼 수 있는 시대를 의미한다. 온라인 스트리밍 서비스는 또한 방송과 통신의 경계를 사실상 허물고 있기도 하다. 통신회사인 버라이존이 스트리밍 서비스를 단행하고, 자체 프로그램마저 제작할 수 있기 때문이다.

온라인 스트리밍 서비스는 무엇보다 일반 사람들의 미디어 소비 중 뉴스 소비 비중을 낮출 수 있다는 점에서 뉴스 미디어로서의 방송 기능에 큰 암운을 드리우고 있다. 개별적으로, 선택적으로, 그리고 모바일 미디어를 통해 소비하는 프로그램에서 가장 인기가 없는 것이 뉴스이기 때문이다. 무엇보다 밀레니엄 세대 청소년들은 이미 유튜브와 같은 소셜미디어를 가장 중요한 대안 미디어로 삼고 있다. 이들이 즐겨 찾는 것은 음악과 오락 프로그램 등이다. 결국 방송은 소셜미디어와 온라인 스트리밍 서비스라는 더블 펀치를 맞고 있는 가운데 무엇보다 고유의 공론장 기능을 위협받고 있다는 점에서 큰 우려를 불러오고 있다.

미디어 소비는 결국 개개인의 선택의 문제이다. 미디어 소비 행태가 미디어 산업의 변화를 유도하기 때문이다. 물론 이는 뒤집어 보면 넷플릭스와 같은 거대 미디어 기업들의 비즈니스 모델에 의해 사람들의 미디어 소비 행태가 변화한다는 점을 우선 알아야 한다. 미디어 관계자들과 뉴스 미디어들은 따라서 소셜미디어와 온라인 스트리밍 서비스에 의해 주도되는 미디어 지형 변화에 발 빠르게 대처하되, 공론장으로서의 미디어 기능을 어떻게 유지, 확대할지 고민해야 한다.
2017-04-07 3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