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상정 “문재인·안철수 권력은 개혁은 커녕 현상유지 정치도 쉽지 않을 것”

입력 : 2017-04-06 11:30 ㅣ 수정 : 2017-04-10 18:5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심상정 정의당 대선 후보는 6일 “문재인, 안철수 권력은 과감한 개혁은커녕 현상유지 정치도 쉽지 않을 것”이라며 대선 완주 의지를 다시 한번 분명히 했다.

심상정 정의당 대선후보가 6일 오전 국회 당대표회의실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 심상정 정의당 대선후보가 6일 오전 국회 당대표회의실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심 후보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이번 대선은 사실상 정의당, 더불어민주당, 국민의당 등 3당 후보들 간의 개혁 경쟁이 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심 후보는 “자유한국당과 바른정당에 대한 국민들의 평가는 이미 내려졌다”면서 “정권교체냐 연장이냐를 다투는 선거가 아니다. 정권교체는 이미 국민들이 해놓았다”고 강조했다.

 그는 “문재인, 안철수 경쟁구도는 현상유지 정치로 가자는 것”이라며 “민주당, 국민의당으로는 대한민국의 미래를 바꿀 수 없다”고 말했다. 심 후보는 “지난 1, 2월은 30년 만에 온 개혁의 골든타임이었다”면서 “그런데 야당은 단 한 개의 개혁입법도 처리하지 못했다. 특검은 문을 닫아야 했으며 사드는 소리 소문 없이 들어왔다”고 비판했다.

특히 심 후보는 “민주당은 남북 관계와 민주주의 운영에서는 개혁적 면모를 보였지만 먹고사는 문제에서 늘 기득권의 손을 들어줬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동안 진보적 가치를 추구하면서도, 민주당의 한계를 알고 있으면서도 당면한 정권교체를 위해 비판적 지지를 해왔던 시민 여러분께 호소 드린다”면서 “민주화 이후 30년간 지속된 ‘민주 대 반민주 구도’는 과거가 됐다”고 주장했다. 그는 “민주당 경선에서 보여준 이재명 후보의 놀라운 선전에서 우리 국민의 바람을 읽었다”면서 “이제 비판적 지지를 거두고 새로운 대한민국을 향한 과감한 진보적 정권교체에 힘을 모아주실 것을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지지를 호소했다.

 심 후보는 또 “안철수 후보와 국민의당은 사드를 비롯한 여러 정책에서 따로 국밥”이라며 “안철수 후보에게는 대통령이 되겠다는 불타는 의지는 있지만, 대통령이 되어서 국민의 삶을 어떻게 바꾸겠다는 책임있는 비전과 구상은 없다. 강철수 이미지 정치로만은 대통령이 될 수 없다”고 지적했다. 자유한국당과 관련해서는 “자유한국당에 허락받는 정치로 가능한 개혁은 없다”면서 “적당히 기득권 세력과 타협하는 정치로는 60년 적폐 청산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심 후보는 “저와 정의당은 노동 있는 민주주의와 정의로운 복지국가를 위해 헌시해온 모든 노동·복지·생태·평화 세력의 정치연합을 이루고자 한다”면서 “새로운 대한민국을 위해 싸워온 모든 진보 시민세력, 촛불시민들과 하나 되는 대선을 치르겠다”고 강조했다.

 강윤혁 기자 yes@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퍼블릭IN 배너
    독자제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