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위안부 합의는 뒷거래”… 김진태 “좌파 논리”

입력 : 2017-03-27 22:42 ㅣ 수정 : 2017-04-10 18:0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한국당 TV합동토론회서 충돌
자유한국당 대선 주자들이 27일 SBS TV 합동토론회에서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놓고 충돌했다.

홍준표 경남지사는 “일본군 위안부 문제는 독일 나치의 유대인 ‘제노사이드’(집단학살)에 비견되는 반인륜 범죄”라면서 “정부의 한·일 위안부 합의는 외교가 아니라 뒷거래”라고 비난했다. 이어 “합의해서도 안 되고 합의의 대상도 아닌 우리가 가슴 깊이 간직해야 할 역사의 아픔”이라고 덧붙였다.

그러자 이인제 전 최고위원은 “홀로코스트(나치의 유대인 대학살) 문제는 아직 해결이 되지 않았다”면서 “그렇다면 이스라엘과 독일은 영원히 국교를 맺으면 안 되느냐”고 반문했다. 김진태 의원도 “정부의 위안부 협상에 대해 문제를 제기하고 감성에 호소해 팔아먹는 건 좌파의 논리”라며 홍 지사 비판에 가세했다. 이에 홍 지사는 “일본이 독일처럼 반성하는 태도를 보였느냐. 전혀 그런 태도가 없는데 왜 합의를 해야 하냐”며 물러서지 않았다.

홍 지사는 “대통령이 되면 대한민국을 세탁기에 넣어 한번 돌리고 난 뒤 새로 시작하겠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북한은 흡수해야 할 대상”이라며 “핵에는 핵밖에 없다”며 전술핵 배치론을 주장했다. 김관용 경북지사는 “안보 없이는 국가도, 국민도 없다”며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를 완료하겠다”고 했다. 이 전 최고위원은 “대통령이 되면 6개월 내에 외치(外治)는 대통령이, 내치(內治)는 국회가 내각제로 운영하는 개헌을 해 내겠다”고 공약했다.

문경근 기자 mk5227@seoul.co.kr
2017-03-28 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해피뉴런 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