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틸리케호 복귀’ 김진수, 6월에 백년가약

입력 : 2017-03-21 14:36 ㅣ 수정 : 2017-03-21 14:3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년 만에 축구 대표팀에 복귀한 K리그 클래식 전북 현대의 ‘왼쪽 풀백’ 김진수(25·전북)가 6월에 백년가약을 맺는다.

‘슈틸리케호 복귀’ 김진수, 6월에 백년가약 연합뉴스

▲ ‘슈틸리케호 복귀’ 김진수, 6월에 백년가약
연합뉴스

전북 구단은 21일 “김진수가 1년 6개월 동안 열애 끝에 오는 6월 1일 결혼식을 한다”라고 밝혔다.

독일 분데스리가 호펜하임에서 뛰다가 올해 전북으로 이적한 김진수는 K리그 클래식 무대에 순조롭게 적응하면서 1년 만에 슈틸리케호에 재승선하는 기쁨을 맛봤다.

김진수는 구단을 통해 “한 가정의 가장으로서 책임감을 느끼고 운동에 더욱 전념하겠다”고 전했다. 김진수는 고향인 전주에 신혼살림을 꾸린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창간 113주년 특집
    퍼블릭IN 배너
    건강나누리캠프
    지역경제 활성화포럼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