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까지 24만…부산 명지국제신도시 유입인구 전망에 수익형 부동산 ‘맑음’

입력 : 2017-03-21 14:10 ㅣ 수정 : 2017-03-21 14:1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올 4월 중 분양을 앞두고 있는 ‘네오 웨스턴스퀘어’가 명지국제신도시의 랜드마크로 급부상하고 있다. 유러피안 수익형 상가인 ‘네오 웨스턴스퀘어’는 대지면적 대비 용적률이 낮고 점포의 양면이 시야에 노출되는 구조로, ‘몰’형 상가와 달리 가시성, 유동인구 흡인성이 뛰어난 것이 특징이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올 4월 중 분양을 앞두고 있는 ‘네오 웨스턴스퀘어’가 명지국제신도시의 랜드마크로 급부상하고 있다. 유러피안 수익형 상가인 ‘네오 웨스턴스퀘어’는 대지면적 대비 용적률이 낮고 점포의 양면이 시야에 노출되는 구조로, ‘몰’형 상가와 달리 가시성, 유동인구 흡인성이 뛰어난 것이 특징이다.

부산진해경제자유구역 조성, 김해공항 확장, 경전철 조성 등 연이은 겹경사로 부산 지역 부동산이 들썩이는 가운데 명지국제신도시 사업이 박차를 가하며 투자자들의 관심을 끌고 있다.

서부산 지역의 중추 기능을 도맡게 될 명지국제신도시는 현재 1차 조성 사업이 거의 마무리 단계에 접어든 상태이며, 곧 2차 사업 개시로 업무, 교육, 주거, 의료, 호텔, 컨벤션 시설 등 본격적인 인프라 조성에 돌입할 예정이다.

특히 이곳이 시장의 이목을 끄는 이유로는 남해고속도로, 을숙도대교, 신호대교가 인접한 데다 하단-녹산선, 강서선 경전철 계획 확정으로 더욱 높아진 접근성, 서부지방법원, 검찰청, 공공청사 등 올 하반기에 예정된 ‘법조타운’ 개원, 그리고 글로벌캠퍼스타운의 영국 랑캐스터대학원 유치, 글로벌 브랜드 데상트코리아의 연구개발센터 건립 등을 꼽을 수 있다.

전문가들은 명지국제신도시를 두고 “2022년까지 24만 명의 인구가 유입될 것”이라는 분석을 내놓았으며 “조기 대선이 확정된 후 본격적인 투자 심리가 살아나는 분위기에 접어든 만큼 명지지구를 중심으로 투자 훈풍이 예상된다”고 말한다.

특히 포스코, 부영, LH오션타운 등 대단지 조성으로 신도시 내 상주 인구가 폭발적으로 증가함은 물론 이들 중 대부분이 구매력 높은 30대라는 점에서 수익형 부동산에 대한 기대감이 고조되고 있는 추세다.


이러한 가운데 올 4월 중 분양을 앞두고 있는 ‘네오 웨스턴스퀘어’가 명지국제신도시의 랜드마크로 급부상하고 있다. 유러피안 수익형 상가인 ‘네오 웨스턴스퀘어’는 대지면적 대비 용적률이 낮고 점포의 양면이 시야에 노출되는 구조로, ‘몰’형 상가와 달리 가시성, 유동인구 흡인성이 뛰어난 것이 특징이다.

특히 노천카페, 분수대 등 유럽을 그대로 옮겨놓은 듯한 낭만적인 분위기를 연출하고, 조망이 탁 트인 발코니와 테라스를 갖춰 쇼핑과 힐링, 문화생활을 즐기며 여유롭게 머물고 싶은 분위기를 완성할 예정이다. 뿐만 아니라 220여대 자주식 초대형 주차장, 상가와 인접한 경전철 환승역 등 고객의 쾌적하고 편리한 이용을 지원한다.

관계자는 “명지국제신도시 거주인구 19만, 관계자 및 방문객, 인근 산단의 근로 수요 5만의 인구를 고객으로 유치할 수 있는 다양한 장점을 두루 갖췄다”며 “1층 분양가의 경우 3.3㎡당 2천만 원 대로 인근 타 상가보다 파격적으로 낮아 수익률 면에서도 효율적일 것”이라고 말했다.

네오 웨스턴스퀘어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강서구 명지동에 오픈 예정인 분양 홍보관을 통해 알 수 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