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뉴스 테이크아웃] 국회 의원식당 개명 이름만 ‘본관3식당’…일반인은 사용 못해 여전히 ‘특권 누리기’

입력 : 2017-03-20 22:38 ㅣ 수정 : 2017-03-21 02:4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의원식당 별실 1~4호실 본관3식당으로 모두 바꿔

모임땐 귀빈식당으로 공지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국회는 최근 국회의사당 3층에 있는 ‘의원식당’의 이름을 ‘본관3식당’으로 변경. 특히 의원들이 식사하던 ‘의원식당’뿐만 아니라 ‘귀빈식당’이라 불리며 의원들의 정치적 회동 장소로 활용돼 온 ‘의원식당 별실 1~4호실’도 모두 ‘본관3식당’으로 개명.

국회 후생복지위원회는 20일 “국회의원 특권 내려놓기 추진의 일환으로 명칭 공모 및 심사 과정을 거쳐 지난 10일 변경했다”고 밝혀. 앞서 국회는 귀빈식당의 ‘귀빈’이라는 단어가 위화감을 조성한다는 이유로 명칭을 ‘별실’로 바꿨고, 이번에는 ‘의원’이라는 표현을 제거한 것. ‘특권 의식 내려놓기’를 상징적으로 보여 주겠다는 취지.

그러나 식당 이름만 바뀌었을 뿐 용도는 변함없다는 지적. 국회 관계자는 “국회의원이 아닌 일반인은 별실 사용 신청을 할 수 없다”고 말해. 이름만 ‘본관3식당’으로 바뀌었을 뿐 여전히 ‘귀빈식당’이라는 인식은 그대로라는 의미.

이런 의식을 반영하듯 국회와 각 정당은 이날 교섭단체 4당 원내대표 회동이 열린 장소를 ‘귀빈식당 별실 1호실’로 공지하기도. 따라서 별실의 이름을 차라리 솔직하고 정확하게 ‘의원식당’으로 하는 게 낫다는 의견도 제기.

이영준 기자 apple@seoul.co.kr
2017-03-21 8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