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민 “朴 불구속 수사” 남경필 “평등하게”

입력 : 2017-03-20 22:38 ㅣ 수정 : 2017-03-21 02:5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바른정당 대선주자 2차 토론
유 “대부업 이자율 20% 중반 제한” 남 “풍선효과 유발 우려 현상 유지”

바른정당 대선 경선 후보인 유승민 의원과 남경필 경기지사가 20일 두 번째 당 합동토론회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의 구속수사 여부에 관해 입장 차를 보였다. 유 의원은 불구속 수사가 옳다고 했고, 남 지사는 법 앞에선 누구나 평등하다고 했다.

유 의원은 박 전 대통령 소환조사를 어떻게 보는지 묻는 질문에 “많은 국민께서 법에 따라 엄정한 처리를 요구하시지만 개인적인 생각에는 국가 지도자였던 품위나 나라의 품격 등을 생각해서 수사나 기소는 불구속으로 했으면 좋겠다”면서 “나라의 앞날과 통합을 위해” 불구속 상태로 재판을 받아야 한다고 답했다.

반면 남 지사는 “법 앞에 누구든 평등하다는 것을 보여줘야 한다”면서 “우리 사회는 돈 많고 권력 있는 사람은 법을 피해 왔다. 대통령이든 힘없는 국민이든 법 앞에 평등하다는 것을 수사과정에서 보여주는 것이 대한민국의 미래를 위해 반드시 필요하다”고 했다.

두 후보는 대부업체 이자제한에 관해서도 이견을 드러냈다. 유 의원은 “현재 30% 수준인 이자율을 20% 중반으로 낮춰야 한다”고 말했고, 남 지사는 “이자 제한이 또 다른 풍선효과를 불러올 수 있다”며 현상 유지를 주장했다.

앞선 호남권 토론회 뒤 전날 발표한 국민정책평가단 투표에서 107표를 얻어, 183표를 받은 유 의원에게 뒤진 남 지사는 유 의원의 보수 단일화론, 김무성 고문과의 불화설, 공교육 어린이집 확대 등을 거론하며 맹렬하게 공격했다. 이에 유 의원은 남 지사의 연정론, 모병제, 사교육 철폐를 위한 국민투표론을 싸잡아 비판하며 맞섰다.

김민석 기자 shiho@seoul.co.kr
2017-03-21 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해피뉴런 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