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희가 피겨의 미래’

입력 : 2017-03-20 16:53 ㅣ 수정 : 2017-03-20 17:0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인사하는 차준환ㆍ임은수 2017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세계주니어피겨선수권대회 남자 싱글에서 종합 5위를 차지한 차준환(왼쪽)과 여자 싱글에서 종합 4위를 기록한 임은수가 20일 오후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하며 손을 흔들어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인사하는 차준환ㆍ임은수
2017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세계주니어피겨선수권대회 남자 싱글에서 종합 5위를 차지한 차준환(왼쪽)과 여자 싱글에서 종합 4위를 기록한 임은수가 20일 오후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하며 손을 흔들어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2017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세계주니어피겨선수권대회 남자 싱글에서 종합 5위를 차지한 차준환(왼쪽)과 여자 싱글에서 종합 4위를 기록한 임은수가 20일 오후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하며 손을 흔들어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