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룬궁이란? 중국에서 탄압받아 “강제 장기적출 피해”

입력 : 2017-03-20 17:31 ㅣ 수정 : 2017-03-21 17:1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파룬궁이란 사진=영화 ‘공모자들’ 스틸컷

▲ 파룬궁이란
사진=영화 ‘공모자들’ 스틸컷

파룬궁에 대한 관심이 급증하고 있다. 파룬궁은 중국 기공의 일파로 창시자는 리훙즈다. 불가의 상승수련대법으로 불교와 도교 원리, 기공과 과학적 이론이 결합된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 당국의 압력으로 1996년 미국 뉴욕으로 이주하면서 중국을 넘어 전 세계 60여 국가에 빠르게 확산되었다.

중국 공안부는 1999년 7월에 파룬궁의 총본산인 파룬다파연구회와 그 산하의 파룬궁 조직을 불법화하고 활동을 금지시켰다. 당시 공안부는 3개월 내사를 통해 파룬궁이 단순 심신을 수련하는 기공의 한 단체가 아닌 사교 집단으로 결론 내렸다.

중국 공안부에서는 중국 본토에 약 7000만~1억 명의 파룬궁 수련자가 있는 것으로 추정하지만 파룬궁 측은 2억 명이라고 주장할 만큼 널리 퍼져 있다. 중국에서 불법 거래용으로 장기를 강제 적출하는 행위가 사회적인 문제로 떠오르고 있는데 가장 큰 피해자가 파룬궁 수련자들이라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탄압은 더욱 거세졌다.

미국에 본부를 둔 국제 인권단체 프리덤 하우스의 최신 보고서에 따르면 중국 당국이 불법 기공조직 파룬궁(法輪功) 수련자와 죄수 등의 장기를 지금도 대량으로 떼내고 있다. 보고서는 중국 병원 의사를 상대로 한 전화 조사와 국제적인 조사기관이 제시한 증거 자료를 근거로 2000년 초부터 파룬궁 수련자의 장기를 적출하고 살해하는 만행이 대규모로 자행되기 시작, 현재에도 이어지고 있다고 지적하고 있다.

앞서 2006년 캐나다 인권변호사 데이비드 메이터스 조사로는 중국에서 2000~2005년 사이 이뤄진 장기이식 4만1500건에 쓰인 장기가 파룬궁 수련자 것이라고 밝히면서 33가지 증거를 공개하기도 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창간 113주년 특집
    퍼블릭IN 배너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