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자택서 중앙일보 빼고 14개 신문 구독

입력 : 2017-03-20 09:29 ㅣ 수정 : 2017-03-20 09:3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박근혜 전 대통령의 자택 박근혜 전 대통령이 서울 강남구 삼성동 자택으로 돌아와 첫날을 맞은 지난 13일 오전 인기척이 느껴지지 않는 적막한 분위기 만이 사저를 감싸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박근혜 전 대통령의 자택
박근혜 전 대통령이 서울 강남구 삼성동 자택으로 돌아와 첫날을 맞은 지난 13일 오전 인기척이 느껴지지 않는 적막한 분위기 만이 사저를 감싸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지난 12일부터 서울 강남구 삼성동 자택에 머물고 있는 박근혜 전 대통령이 대부분의 종합일간지를 비롯해 경제·스포츠·영자지 등 총 14개의 신문을 구독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오전 박 전 대통령 자택에는 서울신문을 비롯해 Δ경향신문 Δ국민일보 Δ동아일보 Δ세계일보 Δ조선일보 Δ한겨레 Δ한국일보 Δ아주경제 Δ서울경제 Δ한국경제 Δ스포츠조선 Δ스포츠동아 Δ코리아헤럴드 등 총 14부가 배달됐다고 뉴스1이 보도했다.

한겨레와 아주경제는 이날부터 새로 배달되기 시작했다. 다만 박 전 대통령은 중앙일보는 구독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앙일보는 JTBC와 함께 중앙미디어네트워크의 계열사다. JTBC는 박 전 대통령이 최순실(61·구속기소)씨의 국정농단 사태로 정치적 위기에 몰리자 ‘개헌 카드’를 꺼내들었던 지난해 10월 24일 ‘최순실 태블릿PC’를 보도했다. JTBC는 최씨의 사무실에 있던 태블릿PC 안에 ‘드레스덴 선언문’을 포함한 대통령 연설문뿐만 아니라 각종 외교·안보 기밀 문서가 들어 있었다는 사실을 폭로했다. 박 전 대통령은 그 다음 날인 지난해 10월 25일 대국민 담화를 통해 연설문 유출에 대해 사과했다.


박 전 대통령이 구독하는 신문 목록에 중앙일보가 없는 이유로, 비록 ‘최순실 태블릿PC’를 보도한 것은 JTBC이지만 중앙일보와 같은 중앙미디어네트워크 계열사라는 점이 영향을 미친 것 아니냐는 반응이 나오고 있다. 결국 중앙일보에까지 불똥이 튄 셈이다.

이날도 박 전 대통령의 머리 손질과 화장을 담당하는 미용사인 정송주·정매주씨가 자택을 방문했다. 이들은 오전 7시 28분쯤 택시를 이용해 자택 앞에 도착한 뒤 집 안으로 들어갔다. 이들은 지난 14일 첫 방문이 언론에 포착된 이후 하루도 빠짐없이 박 전 대통령 자택에 출근도장을 찍고 있다.

박 전 대통령은 오는 21일 뇌물수수 혐의 등을 받고 있는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 특별수사본부에 가서 조사를 받을 예정이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해피뉴런 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