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라희, 절절한 모성애 느껴지는 카톡 “아들 구속 가슴이 찢어진다”

입력 : 2017-03-19 15:29 ㅣ 수정 : 2017-03-19 19:0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연합뉴스

▲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연합뉴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어머니 홍라희 전 삼성미술관 리움 관장이 동생인 홍석현 중앙일보 회장에게 카톡 메시지를 보내 “(아들 구속에) 가슴이 찢어진다”며 아픈 심경을 토로한 것으로 19일 전해졌다.

이날자 중앙SUNDAY 인터뷰에 따르면 홍석현 회장은 “홍라희 여사가 이 부회장 구속 후 홍 회장과 삼성 실권을 쥘 것이라는 보도가 나왔다”는 질문에 “확인해 봤더니 최순실이 그런 얘기한 건 사실이더라. 그런 사람이 대통령 옆에서 (국정 개입을 했다는게) 슬픈 일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홍석현 회장은 “사람 심리를 몰라서 그러는데 아들은 후계자이기 때문에 더 혹독하게 훈련시킨다. 이건희 회장도 홍(라희) 여사도 아들에 대한 사랑은 끔찍하다”고 덧붙였다.

그는 “(이 부회장 구속 후 홍라희 여사와 자신이 삼성 실권을 쥘 것이라는 보도는) 전혀 사실이 아니다”면서 “누이 생각하면 가슴이 아프다. 누이가 카톡을 보냈는데 ‘(아들 구속에) 가슴이 찢어진다’고 하더라. 그게 모성이다”라고 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창간 113주년 특집
    퍼블릭IN 배너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