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신트렌드] 유통 혁명의 시작 아마존고/추형석 소프트웨어정책연구소 선임연구원

입력 : ㅣ 수정 : 2017-03-06 21:2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추형석 소프트웨어정책연구소 선임연구원

▲ 추형석 소프트웨어정책연구소 선임연구원

지난해 12월 세계 최대의 전자상거래 기업 ‘아마존’은 기존 오프라인 유통매장의 틀을 깨는 ‘아마존고(GO)’를 공개했다. 미국 시애틀에 시범적으로 문을 연 아마존고는 168㎡(약 51평) 규모의 식료품 매장이다. 기존 유통점과 가장 다른 점은 상품값을 계산하는 점원이 없다는 것이다. 계산대도 없고 바코드를 찍는 단말기도 없다. 그렇다면 어떻게 물건을 사고파는 것일까.

아마존고를 이용하는 고객은 먼저 아마존고 전용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앱)을 다운받아 매장에 입장하기 위한 QR코드를 생성해야 한다. 그다음 지하철 개찰구에서 교통카드를 찍듯이 QR코드를 인식시켜 매장에 들어간다. 이어 소비자가 물건을 골라 바구니에 담으면 별도의 절차 없이 출구에서 결제가 완료된다. 더이상 물건값을 내기 위해 길게 줄을 설 필요가 없어진 것이다.

아마존고는 이러한 무인 결제시스템을 구현하기 위해 컴퓨터비전, 사물인터넷(IoT) 센서, 인공지능 딥러닝 기술을 활용했다고 밝혔다.

아마존고 매장의 가판대에는 고객이 물건을 집는 행위를 인식하기 위해 다양한 IoT 장치가 설치돼 있다. 진열대에 설치된 카메라에는 고객의 손을 인식하는 컴퓨터 비전 기술이 접목돼 손이 물건에 닿자마자 연속촬영을 해 어떤 것을 선택했는지 확인한다. 이를 통해 모바일 앱에 선택한 상품이 등록되고 출구에서 자동으로 결제가 이루어진다.

이러한 아마존고의 시도는 가히 혁신적인 것이라 할 수 있다. 먼저 이용고객의 편의를 극대화했고 시범센터를 운영할 만큼 인식기술의 정확도가 성숙했다는 것이다. 매장 운영의 측면에서도 더 나은 서비스 제공이 가능하다. 고객의 이동 경로, 구매 내역, 진열대에 머무는 시간 등을 딥러닝 기술로 분석하면 마케팅과 재고 관리에 활용할 수 있다.

이러한 사실을 종합해 보면 아마존고는 신기술로 재탄생한 미래의 유통매장을 한눈에 보여 준다. 그러나 현실적인 숙제도 많이 있다. 이를테면 사람들이 붐비는 상황에서는 시스템에 과부하가 걸릴 수가 있다. 또 시스템 정책을 정확히 파악해 악용할 수 있는 여지도 있다.

최근 아마존은 아마존고 공식 1호점을 영국 런던에 926~3702㎡(약 280~1120평) 규모로 지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 매장에서는 로봇 직원을 도입해 물품 및 재고 정리에 활용한다. 직원 중 사람은 최대 6명 정도만 필요하다고 한다. 이런 점들에 비춰 볼 때 오프라인 유통매장의 노동구조가 재편될 수 있음을 시사한다. 아마존고가 미래 유통산업에 어떤 지각변동을 유도할지 귀추가 주목된다.

2017-03-07 2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