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박영수 특검 수사결과 발표…文측 “탄핵 사유 더욱 명확해져”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17-03-06 18:00 정치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 더불어민주당 대선경선 예비후보자 토론회가 6일 오전 서울 마포구 상암동 <오마이TV> 스튜디오에서 이재명 성남시장, 문재인 전 대표, 안희정 충남도지사, 최성 고양시장이 참석한 가운데 장윤선 오마이TV 국장의 진행으로 열렸다. 문재인 전 대표가 발언하고 있다. 2017. 03. 06 국회사진기자단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
더불어민주당 대선경선 예비후보자 토론회가 6일 오전 서울 마포구 상암동 <오마이TV> 스튜디오에서 이재명 성남시장, 문재인 전 대표, 안희정 충남도지사, 최성 고양시장이 참석한 가운데 장윤선 오마이TV 국장의 진행으로 열렸다. 문재인 전 대표가 발언하고 있다. 2017. 03. 06 국회사진기자단

6일 박영수 특별검사팀의 수사결과 발표에 대해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 측은 “탄핵 사유는 더욱 명확해졌다”는 입장을 내놨다.


문 전 대표 경선캠프 수석대변인인 박광온 의원은 논평을 내고 “특검은 국민이 위임한 권력을 사유화하고 국정농단과 헌법 유린으로 국기를 뒤흔든 사건의 중대한 고리를 밝혀냈다”고 평가했다.

이어 박 수석대변인은 “핵심 수사 대상의 비협조 속에서도 국민의 의혹을 규명하는 데 최선을 다한 특검팀의 노고에 경의를 표한다”면서도 “황교안 권한대행의 거부로 특검 기간 연장이 무산되면서 세월호 7시간 행적 등에 대한 진실을 끝내 밝혀내지 못한 점은 아쉬움으로 남는다”고 언급했다.

그는 “이제 공은 다시 검찰로 넘어갔다. 검찰이 국민적 신뢰를 회복할 수 있는 마지막 기회”라고 말했다.

이어 “검찰은 무한정의 인력과 시간이 있다. 박근혜 정권의 시녀로 전락한 검찰이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세월호 7시간 등 남은 의혹을 어떻게 수사하는지 국민은 끝까지 지켜볼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슬기 기자 seulgi@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