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유승민 “北 미사일 최선의 방어책은 사드? 전술핵 재배치 NCND해야”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17-03-06 14:13 정치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바른정당 유승민 의원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바른정당 당사에서 유승민 의원이 국민연금 개혁 관련 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2017.3.2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바른정당 유승민 의원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바른정당 당사에서 유승민 의원이 국민연금 개혁 관련 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2017.3.2 연합뉴스

바른정당 대선 주자인 유승민 의원은 6일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에 대해 “최선의 방어책은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밖에 없다”면서 “중국의 경제 보복을 빨리 끝내기 위해서도 북한의 핵 미사일로부터 우리 국민의 생명을 보호하기 위해서도 최대한 빠른 시간 내에 배치되는 것이 마땅하다”고 밝혔다.

 유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바른정당 최고중진연석회의에서 이같이 말하며 “한·미가 7월쯤 사드를 배치한다는 이야기가 있지만 계약이 완료된 만큼 조기 대선이 있다면 대선 이전에 사드를 배치하는 것이 맞다고 본다”고 강조했다.

 유 의원은 사드와 관련한 중국의 경제 보복에 대해서는 “사드를 조기에 배치하는 것만이 중국으로 하여금 사드를 이유로 경제 보복하는 것을 중단하도록 만드는 일이 될 것”이라면서 거듭 조속한 사드 배치의 필요성을 주장했다.

 또 “우리 경제가 중국에 대해서 의존하는 비중이 너무 높다보니 중국의 조그마한 경제 보복도 우리 경제에 심각한 ‘차이나 리스크’가 된다”면서 “장기적으로 우리 경제의 중국 의존도를 낮추기 위해 대외지향점을 다양화할 필요가 있다”는 주문도 덧붙였다.

 유 의원은 이와 함께 미국 정부가 대한민국 전술핵 재배치를 검토한다는 보도와 관련해 “저는 일관되게 북한 핵미사일에 대응하기 위한 전술핵 재배치를 주장해왔다”면서 “국방부와 군이 미국과 협의해 전술핵 재배치를 결정한다면 그 결정 자체부터 시인도, 부정도 하지 않는 NCND 전략으로 가는 게 옳다”고 밝혔다. “중국이나 인접국에서 매우 예민한 파장을 낳을 수 있다”는 이유에서다.


 한편 유 의원은 국가정보원이 박근혜 대통령 탄핵 심판과 관련 헌법재판소를 사찰했다는 일부 언론보도에 대해 “드러난 혐의가 없어서 조심스럽지만 만약 사찰이 드러나면 당장 국정조사를 실시하고 필요하다면 특검을 임명해서 재발하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허백윤 기자 baikyoon@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