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홍준표 영남권 지지 호소…“철저히 계산된 막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17-03-05 15:47 정치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홍준표 경남지사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홍준표 경남지사

홍준표 경상남도지사의 정치적 행보가 빨라지고 있다. 최근 거침없는 표현수위로 막말 논란을 가져온 것과 관련해서는 “철저히 계산된 발언”이라고 강조했다.

홍준표 지사는 중국의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보복’에는 “기업 철수”를 주장했고 한·일 위안부 합의는 “뒷거래”라고 말했다.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에 대해 “뇌물 먹고 자살했다. 막말이 아닌 팩트”라면서 박영수 특별검사팀에는 “정치 검사들”이라고 표현해 논란을 키웠다.

그런가하면 박근혜 대통령에는 “무능한 대통령”이라고 일침을 가하면서 최순실 씨에 대해선 “난잡한 애들하고 노는 허접한 여자”라고 단정했다.

홍준표 지사는 자신은 “철저히 계산된 발언”을 한다고 강조하면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나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과는 다르다고 자평했다. 정치권에서는 홍 지사가 ‘막말 논란’으로 대중의 관심을 끄는 데는 어느 정도 성공했다고 보고 있다. 이를 통해 ‘촛불’의 기세에 눌려 있던 보수진영과 영남권의 결집을 시도하는 게 아니냐는 관측도 있다.

실제로 홍 지사는 이날 PK(부산·경남) 지역 방송에 잇따라 출연해 “국가경영 기회가 주어지면 좋겠다는 생각을 늘 하고 있다”고 밝혔다. ‘만사구비지흠동풍(萬事俱備只欠東風·승리를 위한 모든 조건을 갖췄으나 동풍이 부족하다)’이라는 ‘삼국지’의 글귀를 인용해 영남권의 전폭적인 지지를 호소했다.

촉·오 연합군의 적벽대전 승리에 결정적이었던 ‘동남풍’을 빗대 자신의 기반인 영남권(동남권)에서 바람이 불면 출마하겠다고 운을 띄운 것이다. 홍 지사는 “출향 인사까지 합치면 대한민국 3분의 1이 영남인. 영남인 지지를 받는 사람이 대통령이 된다”고 주장했다.

홍 지사는 여권 주자의 ‘필수과목’인 박 대통령 탄핵 문제에 “정치적 탄핵으로 충분하다”는 답을 썼다.헌법재판소가 탄핵을 인용할 만큼 ‘사법적 입증’은 덜 됐다고 덧붙였다. 그동안 친박계와 대립했지만, 친박계를 완전히 배제하기도,그렇다고 와락 끌어안기도 어려운 게 그의 입장이다.

결국 ‘일부 양박(양아치 친박)’이란 표현을 자주 쓰는 것 역시 온건파를 포섭하려는 그의 ‘계산된 발언’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