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블로그] 쓰지도 않는 ‘편의점 캐시백’ 계속 늘린다니…

입력 : ㅣ 수정 : 2017-03-04 00:2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전국 위드미 매장 1700곳 확대 시행
은행 “정책이라…” 당국 “보조 수단”
차별화·편의성부터 잘 알리는 게 우선

신세계 계열 편의점인 ‘위드미’ 전국 매장에서 현금을 찾을 수 있는 캐시백 서비스가 조만간 본격 시행됩니다.
캐시백은 고객이 체크카드나 현금IC카드로 편의점에서 물건을 사면서 카드와 연결된 자신의 은행 계좌에서 현금을 찾을 수 있는 서비스인데요. 지난해 10월 우리은행을 시작으로 11월 KEB하나은행, 12월 KB국민은행이 각각 16곳 위드미 매장을 통해 시범사업 중입니다. 이번에 전국 1700여곳 매장으로 대상을 확대한다는 것이죠. 편의점 업계 2위인 GS25도 이르면 다음달 같은 서비스를 도입할 예정입니다.

그런데 고개를 갸웃거리는 이들도 적지 않습니다. 왜냐고요? 이 서비스가 있는지조차 모르거나, 알아도 이용하지 않는 국민이 대다수이기 때문이지요. 실제 A은행은 한 매장당 이용건수가 한 달 평균 고작 1건이라고 합니다. B은행은 시행 이후 지금까지 총 18건, 금액으로는 51만원을 찾아갔다고 하네요. 선 보인 지 3~5개월이 다 돼가지만 거의 외면받는 서비스이지요.

애초부터 이럴 거라는 예상도 많았습니다. 이미 자동화기기(ATM)가 도처에 깔려 있는데 굳이 고객이 비슷한 수준의 수수료를 부담하면서 캐시백을 이용하겠느냐는 의문이었지요. 게다가 돈을 찾으려면 뭐든 물건을 사야 해 오히려 지출이 늘어난다는 단점도 있습니다. 카드 사용이 보편화된 점도 이용실적 저조의 한 요인입니다. “신용카드로 결제하지 누가 불편하게 현금 들고 다니느냐”는 겁니다.

그런데도 되레 서비스를 확대하는 이유는 무엇일까요. 은행권은 금융 당국의 ‘의지’를 첫손에 꼽습니다. 한 시중은행 관계자는 “금융감독원이 현금 인출 편의성을 높이겠다는 취지로 마련한 금융개혁 정책 중 하나라 따르지 않을 수가 없다”고 말합니다. 은행들의 ‘계산속’도 있습니다. 또 다른 시중은행 관계자는 “제도가 자리잡으면 단순 인출기능을 넘어 송금이나 계좌 개설 등 비대면 채널 통로로도 활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관측하네요. ATM 관리비용 절약도 기대하는 눈치입니다.

당국은 “ATM이 적은 지역에서 보조적 인출 수단으로 캐시백을 활용하자는 차원”이라고 강조합니다. 그러려면 캐시백 서비스가 어떤 장점이 있고 왜 필요한지 홍보부터 제대로 해야 할 것 같습니다.

백민경 기자 white@seoul.co.kr
2017-03-04 1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