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록 신보 이사장 “올 100개 창업기업 지원”

입력 : 2017-02-27 18:16 ㅣ 수정 : 2017-02-28 00:0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전국 8곳에 창업성장지점 설치… 발굴부터 성장까지 원스톱 지원

신용보증기금(신보)이 창업 육성을 전담하는 창업성장 지점을 신설하고 올해 100개의 창업 기업을 지원한다.

황록 신용보증기금 이사장

▲ 황록 신용보증기금 이사장

황록 신용보증기금 신임 이사장은 27일 서울 마포구 서울가든호텔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창업 지원을 정책의 최우선 순위에 두겠다”고 밝혔다.

신보는 우선 서울과 경기, 인천, 대전, 대구, 부산, 광주 등 전국 8곳에 창업성장지점을 설치하기로 했다. 창업성장지점은 보증·투자·컨설팅 등 융·복합 형태의 원스톱 서비스를 제공하는 창업 지원 전문조직으로 각 지점에는 전문컨설턴트가 배치돼 우수 기업 발굴에서부터 금융지원과 각종 컨설팅 서비스를 지원한다.

사업계획서 등을 분석해 최적의 방안을 제시하는 창업닥터 서비스도 제공한다. 스타트업 기업들은 창업성장지점에 설치된 창업 보육실을 비즈니스 공간으로 활용할 수 있다.

될성부른 스타트업을 지원하기 위해 ▲발굴 ▲육성(창업엑셀러레이팅) ▲금융지원 ▲성장지원 등 4단계 순차적 지원 체계로 이뤄진 프로그램 ‘스타트업 네스트’도 도입한다. 올해 100개 기업을 지원하고 2019년까지 350개사를 지원한다는 목표다. 황 이사장은 “우리 경제의 새로운 활력은 창업기업과 4차 산업혁명으로 대표되는 혁신기업에서 찾아야 한다”면서 금융·비금융을 아우르는 종합적인 정책 서비스를 강화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신융아 기자 yashin@seoul.co.kr
2017-02-28 2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퍼블릭IN 배너
    독자제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