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정철은 ‘사이버 외화벌이꾼’…“도박·음란사이트 운영”

입력 : ㅣ 수정 : 2017-02-23 09:3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리정철 연행  김정남 암살사건의 용의자인 북한 국적자 리정철(왼쪽 두 번째)이 지난 18일 오후 말레이시아 경찰에 체포된 뒤 쿠알라룸푸르 세팡경찰서로 연행되고 있다. 말레이시아 경찰은 리정철 외에 홍송학 등 4명의 북한 용의자가 암살 사건에 관련됐으며 이들 4명은 범행 당일 출국했다고 밝혔다. 쿠알라룸푸르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리정철 연행
김정남 암살사건의 용의자인 북한 국적자 리정철(왼쪽 두 번째)이 지난 18일 오후 말레이시아 경찰에 체포된 뒤 쿠알라룸푸르 세팡경찰서로 연행되고 있다. 말레이시아 경찰은 리정철 외에 홍송학 등 4명의 북한 용의자가 암살 사건에 관련됐으며 이들 4명은 범행 당일 출국했다고 밝혔다.
쿠알라룸푸르 연합뉴스

김정남 암살사건 용의자로 말레이시아에서 체포된 이정철이 현지에서 맡은 임무는 불법 도박 및 음란물 사이트 운영을 통한 ‘사이버 외화벌이’였다고 23일 중앙일보가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정부관계자는 22일 “국제사회 제재로 외화 획득이 힘들어지면서 북한은 노동자를 해외에 보내 돈을 벌어들이는 식으로 우회로를 찾고 있는데 그중 부가가치가 가장 높은 분야가 IT”라며 “이정철 등 북한이 송출한 IT 전문가들은 IT 협력사업을 명목으로 외국에 위장 취업한 뒤 실제로는 불법 도박 사이트나 불법 음란 사이트 운영, 해킹, 게임 개발 등을 통해 돈을 벌어 본국으로 보내고 있다”고 전했다.

이정철은 지난해 8월 말레이사아에 입국해 현지에서 정보기술 관련 업체로 등록돼 있는 톰보엔터프라이즈에 위장 취업했다. 그는 일종의 책임자로서 톰보엔터프라이즈 사장에게 다른 북한인들의 취업도 부탁한 적이 있었다고 한다. 더 많은 북한 출신 IT 인력의 동남아시아 유입을 적극적으로 추진한 것으로 보인다.

이정철이 김정남 암살사건에 가담한 뒤 다른 용의자들과는 달리 도주하지 않고 현지에서 검거된 이유도 그의 임무 때문으로 당국은 분석하고 있다. 외교 소식통은 “그가 맡은 본래 임무는 외화벌이를 통한 통치자금 확보였기 때문에 사건 뒤에도 거점인 말레이시아를 떠나지 않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2000년대부터 이정철과 같은 북한의 사이버 외화벌이 일꾼들이 주 무대로 삼는 지역이 동남아시아였다.

실제 2014년 캄보디아에서는 축구 도박 및 스포츠토토 사이트 등 각종 도박 사이트를 개설해 수백억원을 챙긴 북한인 8명이 현지 당국에 검거된 적도 있다. 유동열 자유민주연구원 원장은 “북한이 사이버 도박장 운영, IT 해외 판매 등 사이버 공작을 통해 벌어들이는 외화는 연 1조원”이라고 밝혔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