빈 그릇 찾으러 갔다가 감동받은 중국집 배달원의 사연

입력 : ㅣ 수정 : 2017-02-22 11:4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그릇 찾으러 갔다가 감동받은 중국집 배달원 사연 빈 그릇을 찾으러 갔다가 감동을 받았다는, 한 중국집에서 배달원으로 일하는 청년의 사연이 누리꾼들로부터 주목을 받고 있다. 22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홈페이지를 확인한 결과, 지난 20일 ‘그릇 찾으러 갔다가 정말 감동받았습니다’라는 제목의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이 게시판에 올라왔다. 보배드림 게시판 화면 캡처

▲ 그릇 찾으러 갔다가 감동받은 중국집 배달원 사연
빈 그릇을 찾으러 갔다가 감동을 받았다는, 한 중국집에서 배달원으로 일하는 청년의 사연이 누리꾼들로부터 주목을 받고 있다. 22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홈페이지를 확인한 결과, 지난 20일 ‘그릇 찾으러 갔다가 정말 감동받았습니다’라는 제목의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이 게시판에 올라왔다. 보배드림 게시판 화면 캡처

한 중국집에서 배달원으로 일하는 청년이 빈 그릇을 찾으러 갔다가 감동을 받았다는 사연을 한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판에 남겨 누리꾼들로부터 주목을 받고 있다.


22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홈페이지를 확인한 결과, 지난 20일 ‘그릇 찾으러 갔다가 정말 감동받았습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게시판에 올라왔다.

자신을 “방학 기간에 알바(아르바이트)하는 청년”이라고 소개한 글쓴이는 “제가 오늘(지난 20일) 평소처럼 (빈) 그릇을 회수하러 갔다가 깨끗하게 씻긴 그릇과 편지 그리고 돈(이 빈 그릇 위에 올려져 있는 것을 봤다)”이라면서 “너무 감사합니다. 보답하겠습니다”라는 짧은 글을 남겼다.

이 글과 함께 글쓴이는 자신이 설명한 장면을 담은 사진 한 장을 업로드했다. 사진 속에는 1000원짜리 지폐와 ‘잘 먹었습니다’라는 문구가 적힌 쪽지가 빈 그릇 위에 올려져 있는 모습이 담겨 있다.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은 “정말 훈훈하다”면서 폭발적인 반응을 보였다. 배달원에게 안전 운행을 당부하는 댓글도 많았다. 한 누리꾼은 “서로 신경쓰면 조금 더 쾌적한 공동체가 될 것으로 믿는다”는 댓글을 남기기도 했다.

오세진 기자 5sji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