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켓몬고 체육관 되는 세븐일레븐

입력 : ㅣ 수정 : 2017-02-21 01:5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3일부터 800곳에 포켓스톱 “포켓코노미 성공 여부 관심”
편의점 세븐일레븐이 포켓몬고 운영사인 미국 나이앤틱과 국내 유통업계 최초로 제휴를 맺는다는 소식이 알려지면서 ‘포켓코노미’(포켓몬고와 이코노미의 합성어)의 실제 성공 여부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20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이달 23일부터 세븐일레븐 점포 중 약 800곳이 포켓몬고 체육관, 약 7700곳이 포켓스톱이 된다. 체육관과 포켓스톱은 각각 포켓몬고 이용자들이 상대방과 대결을 벌이거나 아이템을 얻을 수 있는 장소를 말한다. 포켓스톱이나 체육관으로 선정된 장소에는 게임을 즐기기 위한 사람들이 몰리면서 인근 상점 등의 매출도 덩달아 상승해 ‘포세권’(포켓몬고+역세권)이라는 신조어가 나오기도 했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포켓코노미 현상의 실효성에 대해 의문을 제기하기도 한다. 포켓몬고가 국내보다 6개월가량 먼저 출시된 미국 등 해외에서도 반짝 특수를 누리고 곧 시들해졌다는 것이다. 실제로 국내에서도 이미 포켓몬고 열풍이 다소 주춤하는 양상이다. 애플리케이션 분석 전문업체 와이즈앱에 따르면 포켓몬고의 일간 사용자 수는 지난달 28일 524만명으로 정점을 찍은 뒤 점차 감소해 지난 12일 기준 361만명으로 줄었다.

안승호 숭실대 경영학과 교수는 “포켓몬스터라는 콘텐츠에 향수를 느끼고 실제로 돌아다니며 게임을 즐길 정도로 적극적인 계층이 포켓몬고의 주된 이용자”라며 “이와 이용자층이 겹치는 분야에 한해서만 포켓코노미 전략이 유효할 거란 점에서 편의점은 포켓몬고와 손잡기 적절한 업종”이라고 평가했다.

여준상 동국대 경영학과 교수는 “게임을 활용한 마케팅의 핵심은 체험에 있기 때문에 단순히 매장을 포켓스톱으로 설정해 실제 그 장소에 방문한 소비자에게 혜택이나 게임과 관련한 다양한 경험을 할 수 있는 이벤트를 더하면 포켓코노미의 효과를 높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희리 기자 hitit@seoul.co.kr
2017-02-21 2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