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리세요, 달려야 사는 남자

입력 : 2017-02-02 22:32 ㅣ 수정 : 2017-02-02 23:0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발에 깁스하고도 52년간 매일 달렸지만… 가슴 통증에 중단… ‘달리기 마니아’들 각지서 응원

‘보스턴 마라톤 제패’ 英 론 힐
은퇴 후에도 하루 1.6㎞ 달려
25만㎞… 지구 여섯 바퀴 돈 셈


영국의 78세 할아버지가 1964년 12월 20일부터 최근까지 무려 52년 39일 동안 매일 1마일(1.6㎞) 이상 달려왔으나 가슴 통증 때문에 중단했다.

52년 39일이나 매일 달리기를 해 온 론 힐이 2014년 12월 맨체스터에서 열린 5㎞ 대회 결승선을 향하고 있다.  BBC 갈무리

▲ 52년 39일이나 매일 달리기를 해 온 론 힐이 2014년 12월 맨체스터에서 열린 5㎞ 대회 결승선을 향하고 있다.
BBC 갈무리

믿기지 않는 사연의 주인공은 1964년 도쿄올림픽 육상 남자 1만m 17위와 1968년 멕시코시티올림픽 1만m 7위, 1972년 뮌헨올림픽 마라톤 6위를 차지했으며 1969년 유럽육상선수권과 이듬해 영연방대회 마라톤 금메달을 목에 건 론 힐.

영국인 최초로 1970년 보스턴마라톤을 제패한 공로로 대영제국훈장(MBE)을 수여받은 그는 은퇴한 뒤에도 꾸준히 달려 엘리트는 물론 마스터스 러너들에게도 우상으로 떠올랐다. 1993년 교통사고를 당해 발에 6주 동안 깁스를 하고도 달리기를 빼먹지 않았다.

자신이 달린 거리를 모두 기록했는데 25만㎞를 웃돌아 지구를 여섯 바퀴나 돈 셈이다. 2004년까지 마라톤 완주를 115차례 했고, 마지막 완주는 1996년 보스턴마라톤으로 공식기록은 2시간52분이었다. 그는 지난달 28일 1마일 코스를 마지막으로(?) 뛰다 “400m를 지나지 않아 통증이 시작됐는데 800m를 남기고 더 심해졌다. 죽을지 모른다는 생각이 덮쳤지만 16분34초에 완주했다”면서 “그만두는 방법 말고는 없는 것 같다”고 말했다.

당연히 ‘달리기 마니아’들은 힐이 다시 뛰기를 기원하고 있다고 BBC가 전했다.

다섯 차례나 올림픽에 참가했으며 2014 유럽육상선수권 1만m 금메달을 목에 건 조 파비(43)는 “말할 나위도 없이 엄청난 성취”라며 “진정한 레전드의 빠른 회복을 기원한다”고 밝혔다.

힐이 속한 달리기 클럽 회장인 데이브 스콧(73)은 “잠시 멈춘 것이었으면 좋겠다”며 “힐이 정말 위대한 것은 금메달을 딴 몇몇과 달리 메달을 딴 뒤에도 여전히 달린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미국에서도 힐을 좇아 매일 달리는 이들이 있다. 로스앤젤레스에 사는 존 서덜랜드(66)는 1969년 5월 26일부터 매일 달려 이제 47년 8개월을 넘겼다. 그는 “힐은 탄수화물 축적, 속이 비치는 장거리용 윗옷, 밑단을 찢은 반바지, 로드레이스 전문화를 제작해 신는 등 달리기의 개척자였다”고 돌아봤다.

임병선 선임기자 bsnim@seoul.co.kr
2017-02-03 2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