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빅뱅! 4차 산업혁명-새 물결을 주도하자] AI로 소설·그림·작곡… 엔터·레저산업 활용 넓혀야

입력 : ㅣ 수정 : 2017-01-31 00:3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6>인간 창작 영역 파고든 AI
바둑, 체스 등 인간과 두뇌 싸움을 벌여 온 인공지능(AI)이 인간 고유의 영역으로 여겨져 온 문학, 음악, 미술 등 예술 창작 분야까지 넘보고 있다.

인간의 창의력마저 흉내내는 AI가 인간을 빠르게 대처할 것이라는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는 가운데 AI가 인간의 창의력이나 직관을 완벽히 대체하기는 어려울 것이라는 의견도 나온다.
프랑스 화가 조르주 피에르 쇠라의 ‘그랑자트섬의 일요일 오후’(왼쪽)와 구글의 이미지 합성 알고리즘 ‘인셉셔니즘’을 이용해 다양한 형태로 변형시킨 그림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프랑스 화가 조르주 피에르 쇠라의 ‘그랑자트섬의 일요일 오후’(왼쪽)와 구글의 이미지 합성 알고리즘 ‘인셉셔니즘’을 이용해 다양한 형태로 변형시킨 그림들.

인간의 삶과 희로애락을 섬세한 문장으로 풀어내는 문학계에 지난해 ‘AI 작가’가 등장해 화제를 모았다.

일본 마쓰바라 진 공립하코다테미래대 교수 연구진이 AI를 활용해 쓴 4편의 단편소설 중 일부가 SF 작가 호시 신이치의 이름을 딴 ‘호시 신이치’ 문학상에서 1차 심사를 통과한 것.

심사위원들은 AI가 창작에 관여했다는 사실을 알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물론 연구진이 대략의 이야기 구성이나 등장인물을 설정하고 AI는 주어진 단어와 형용사 등을 조합해 문장을 만드는 방식으로 소설을 썼지만 당시 연구진은 “수천 자에 달하는 의미 있는 문장을 쓸 수 있었던 것은 큰 성과”라고 평가했다.

구글은 지난해 수개월에 걸쳐 2865편의 로맨스 소설을 AI 엔진에 읽혀 인간의 언어를 이해하도록 학습시켰다. AI는 소설 속 어떤 문장이 비슷한 의미를 담고 있는지 감지하고 언어 속 미묘한 차이를 파악하는 훈련을 통해 문장을 완성했다.

AI는 문학뿐 아니라 음악 분야에서도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

구글은 지난해 자사의 예술 창작 AI ‘마젠타’가 작곡한 80초짜리 피아노 곡을 공개했다. 이 곡은 첫 4개 음표가 주어진 상태에서 머신러닝 알고리즘을 통해 생성됐다. 공개된 음원 중 피아노 파트 외에 드럼과 오케스트라 반주는 사람이 덧붙였다.
자신의 작곡 프로그램 ‘쿨리타’가 만든 곡을 피아노로 연주하는 미국 예일대 컴퓨터공학 강사 도냐 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자신의 작곡 프로그램 ‘쿨리타’가 만든 곡을 피아노로 연주하는 미국 예일대 컴퓨터공학 강사 도냐 퀵.

2015년 미국 예일대 컴퓨터공학 강사 도냐 퀵은 자신이 개발한 작곡 프로그램 ‘쿨리타’를 통해 음원을 공개하기도 했다.

쿨리타는 입력된 음악 자료를 이용해 특정 규칙을 분석하고 음계를 조합해 작곡한다. 실제로 쿨리타가 독일의 작곡가 바흐의 음악적 요소를 조합해 만든 곡을 100명에게 들려준 결과 음악 애호가조차 실제 바흐의 곡과 구별하지 못할 정도였다.

AI 전문가 감동근 아주대 전자공학과 교수는 “어떻게 보면 바흐보다 더 바흐 같은 것이라고 볼 수 있다”면서 “하늘 아래 새로운 것이 있느냐고 질문하면 대답하기 어렵듯이 창작을 기존의 것을 참고해 바꾸는 작업이라고 정의한다면 인간의 개입 없는, AI에 의한 완벽한 창작이 불가능하다고 보기는 어렵다”고 말했다.
마이크로소프트와 렘브란트미술관, 네덜란드 과학자가 공동 진행한 인공지능 프로젝트 ‘넥스트 렘브란트’ 연구 결과로 얻은 네덜란드 대표 화가 렘브란트의 화풍을 재현한 그림.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마이크로소프트와 렘브란트미술관, 네덜란드 과학자가 공동 진행한 인공지능 프로젝트 ‘넥스트 렘브란트’ 연구 결과로 얻은 네덜란드 대표 화가 렘브란트의 화풍을 재현한 그림.

그림을 그리는 AI도 있다.

지난해 4월 마이크로소프트와 렘브란트미술관, 네덜란드 과학자들은 ‘넥스트 렘브란트 프로젝트’를 통해 네덜란드 대표 화가 렘브란트의 화풍을 그대로 재현한 그림을 완성했다.

‘딥러닝’이라고 불리는 기계학습 기술을 통해 학습한 인공지능이 렘브란트의 작품 346점에서 특징을 파악한 뒤 3D 프린터를 통해 그림을 그려 낸 것이다.

구글의 AI ‘딥드림’이 그린 추상화 29점 가운데 일부는 지난해 2월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린 전시회에서 2200~8000달러에 팔리기도 했다.

하지만 AI의 창작은 모방에 그친다는 지적이 많다.

미래학자 정지훈 경희사이버대 IT디자인융합학부 교수는 “현재 AI가 만든 창작물은 어떤 모티브를 주면 그 스타일을 흉내 내는 수준”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물론 AI에 ‘이것저것 섞어서 네가 원하는 대로 만들라’고 명령하면 어느 스타일도 닮지 않은 완전히 새로운 창작물을 만들 수도 있을 것”이라면서도 “하지만 창작물이란 것은 결국 인간을 위한 것이기에 봤을 때 아름다움과 감동을 느낄 수 있어야 하는데, 인간에 대한 이해가 떨어지는 AI가 만든 작품이 과연 사람들의 공감을 살 수 있을지는 의문”이라고 말했다.

조희선 기자 hsncho@seoul.co.kr
2017-01-31 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