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中타이어 최고 65% 관세폭탄… 막오른 美·中 무역전쟁

입력 : ㅣ 수정 : 2017-01-26 01:2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달 초 사료·알루미늄 싸고 분쟁…트럼프 취임하자 中타이어에 관세
美ITC 3월초 부과 여부 최종 결론
中 “권리 침해 땐 꼭 행동 나설 것”


미국 정부가 지난 23일(현지시간) 중국에서 수입된 트럭 및 버스용 타이어가 공정가격 이하에 판매되고 정부 보조금 지급 행위가 이뤄진 것으로 판정했다고 중국 관영 신화통신이 24일 보도했다. 미국이 중국을 정조준해 선제적으로 통상전쟁의 포문을 연 것 아니냐는 관측이 제기된다.
미 상무부는 중국 타이어 제조업체들이 미 공정가격보다 각각 20.87%와 22.57% 낮게 판매했다며 이 업체들에 대한 반덤핑 관세율을 각각 9%, 22.57%로 결정했다. 정부 보조금 지급에 대한 상계관세율도 38.61~65.56%로 매겼다. 덤핑률, 보조금 비율에 따라 미 세관은 앞으로 이 중국산 타이어에 대해 ‘상응한’ 보증금을 부과하게 된다. 이에 중국 정부는 강력히 항의했다. 왕허쥔(王賀軍) 상무부 무역구제조사국장은 중국의 이익을 침해하는 불공정한 판정이라며 “우리는 미국과의 통상전쟁을 원하지 않지만 우리의 권리를 침해받으면 반드시 이에 필요한 행동에 나설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번 덤핑 판정은 미국이 지난해 1월 전미철강노동조합(USW)의 요구로 중국산 트럭 및 버스용 타이어를 조사하는 과정에서 부정행위가 발견됐다며 반덤핑 및 상계관세 조사를 시작했다. 2015년 미국이 중국으로부터 수입한 트럭 버스용 타이어는 모두 10억 7000만 달러(약 1조 2475억원)어치다. 미 내부 절차에 따라 최종적으로 반덤핑·상계관세 부과 여부는 미 국제무역위원회(ITC)의 판정이 필요하다. ITC는 오는 3월 초 최종 결론을 내릴 예정이다.

두 나라 간 통상전쟁의 불씨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취임을 코앞에 둔 이달 초 본격적으로 지펴졌다. 중국은 지난 11일 자국 산업이 심각한 피해를 입고 있다며 미국산 동물사료 원료인 옥수수 주정박(찌꺼기)에 대해 42.2~53.7%에 이르는 반덤핑 관세율을 확정하고 보조금 상계관세율을 11.2~12%로 확정했다. 미국도 다음날 중국 정부의 알루미늄 업계에 대한 보조금 지원을 문제 삼아 세계무역기구(WTO)에 이를 제소하며 맞불을 놨다. 특히 트럼프 행정부의 미 상무장관으로 내정된 윌버 로스가 중국의 불공정 무역 실태에 대해 노골적인 공세를 퍼붓는 등 통상전쟁은 일촉즉발 분위기로 치달았다. 최용민 한국무역협회 베이징 소장은 “트럼프 행정부 출범 이후 처음 반덤핑 관세를 부과한 것이 의미가 있다”면서 “만일 관세 부과 여부를 미루다가 트럼프가 취임하자 바로 부과한 것이라면 양국의 통상분쟁에 시동을 거는 계기가 될 수 있다”고 분석했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는 중국이 통상전쟁에 대비해 ▲반덤핑 및 보조금 상계관세 부과 ▲중국에 진출한 미국 기업 조사 ▲보잉 항공기 주문 취소 ▲미국산 농산물 수입 중단 조치 등의 반격을 준비하고 있다고 19일 전했다.

서울 김규환 선임기자 khkim@seoul.co.kr

베이징 이창구 특파원 window2@seoul.co.kr
2017-01-26 8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