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학

[달콤한 사이언스] 부부는 닮아간다? 닮아서 결혼한다!

입력 : 2017-01-12 18:14 ㅣ 수정 : 2017-01-12 18:1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부부는 닮아간다’는 말이 있다. 오랜 세월을 같이 살면서 외모와 표정, 성격이 비슷해진다는 것이다. 주변에서 흔히 보기도 한다. 실제로 결혼생활이 오래 지속될수록 유사성이 높아진다는 연구도 있다. 그런데 사실은 결혼해서 닮아가는 게 아니라 서로 닮아서 결혼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본능적으로 생물학적 유사성이 높은 상대를 선택해 결혼하는 경우가 많다는 것이다.

●유전적 유사성 강한 사람끼리 결혼
 호주 퀸즐랜드대, 퀸즐랜드 대학병원, 미국 노스캐롤라이나대, 미네소타대,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자유대, 그로닝겐대 의대, 스웨덴 카롤린스카 연구소, GIANT 연구컨소시엄 등 전 세계 400여명으로 구성된 공동연구진은 유럽계 조상을 둔 부부 2만 4622쌍의 가계와 생물학적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유전적으로 닮거나 유사성이 강한 사람들끼리 결혼한다는 사실을 밝혀냈다. 이번 연구결과는 ‘인간에게 있어서 동류 교배(assortative mating)의 진화적 증거’라는 제목으로 진화생물학 및 행동과학 분야 국제학술지 ‘네이처 인간행동’ 9일자에 발표됐다.
 ‘선택결혼’이라고 부르기도 하는 동류 교배는 표현형이 같은 상대나 몸의 크기, 순위 등이 유사한 상대 간에 배우자를 찾아 짝짓기를 하는 행위를 말한다.

●교육 수준도 비슷한 경우 많아
 연구진은 실험에 참가한 부부의 체질량지수(BMI), 신장, 몸무게 등 각종 신체 지수와 유전자를 비교 분석했다. 그 결과 대부분의 사람들이 BMI와 유전자가 비슷한 사람들끼리 결혼한다는 사실을 밝혀냈다.
 또 연구진은 영국 내 7780쌍 부부의 유전적 유사성과 교육 수준(교육연수)을 비교 분석하기도 했다. 그 결과 유전적 유사성이 높은 커플은 교육 수준도 비슷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 관계자는 “유사한 특성을 갖는 개체들끼리 짝찟기를 하는 것이 상대를 보지 않고 무작위로 짝짓기하는 것보다 자연선택 과정에서 도태되지 않고 유리할 것이라는 생각이 유전자에 각인됐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매슈 로빈슨 퀸즐랜드대 박사는 “동료 선택이 형질 유전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사실을 실험적으로 보여준 것”이라며 “이번 연구는 배우자 선택이 지능이나 자폐증, 조현병, 과잉행동장애(ADHD) 같은 신경정신질환뿐 아니라 정치적 선호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음을 암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유용하 기자 edmondy@seoul.co.kr
2017-01-13 1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