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대선, 시선] 유승민, 새벽 인력시장 깜짝 방문 “경제개혁 제대로 해서 먹고사는 문제 꼭 해결해야”

입력 : 2017-01-12 18:08 ㅣ 수정 : 2017-01-12 18:1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바른정당 대선 주자인 유승민 의원이 12일 서울 양천구 신정동의 새벽 일일취업소(인력시장)를 깜짝 방문했다. 전날 대선 출마 결심을 굳혔다고 밝힌 뒤 첫 민생 행보다.

유 의원은 지난해 실업자가 100만명을 넘어서고 15~29세 청년 실업률이 9.8%를 기록한 심각한 일자리 문제를 언급하며 “제대로 개혁을 해서 일자리를 만들어 내고 국민들 먹고사는 문제를 꼭 해결해 보겠다는 각오를 다지는 아침”이라고 밝혔다.

유 의원은 “저는 IMF 위기를 겪고 나서 경제학자의 길을 버리고 정치에 뛰어들었다”면서 “국민들의 먹고사는 문제를 해결하는 힘과 책임은 결국 정치에 있다는 걸 알게 됐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어 “우리 경제가 공황 상태로 추락하는 것을 기필코 막아 내고 저성장을 근본적으로 극복해 내는 경제개혁에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허백윤 기자 baikyoon@seoul.co.kr
2017-01-13 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