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北제재 불참 땐 세컨더리 보이콧 검토” 美국무 내정자 밝혀

입력 : 2017-01-12 18:20 ㅣ 수정 : 2017-01-12 18:2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틸러슨 “북한은 미국의 敵” “한국 등 동맹국 의무 다해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자의 차기 정부에서 대외정책을 이끌어 갈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 내정자는 11일(현지시간) “북한은 적(敵)이며 세계에 중대한 위협을 가하고 있다”고 말했다. 틸러슨 내정자는 또 “중국이 북한의 제재에 동참하지 않고 ‘공허한 약속’만 하고 있다”고 비판하면서 “유엔 제재를 지키지 않으면 북한과 거래하는 3국 제재인 ‘세컨더리 보이콧’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 내정자 신화 연합뉴스

▲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 내정자
신화 연합뉴스

틸러슨 내정자는 이날 하원 외교위원회 인준청문회에서 “이란, 북한과 같은 적들이 국제규범에 순응하기를 거부하기 때문에 그들은 세계에 중대한 위협이 되고 있다”면서 “친구가 아닌 이들에게 자신들이 한 합의를 지키도록 책임을 물려야 한다”며 강력한 대응 방침을 밝혔다.

그는 이어 “이들의 국제합의 위반을 더이상 무시할 수 없다”며 “우리는 단지 (대북 제재) 이행을 피하려고 북한의 개혁(핵 포기)을 압박하는 것과 같이 중국이 해 온 공허한 약속들을 계속 받아들일 수 없다”고 강조했다.

특히 틸러슨 내정자는 “중국은 북한을 억제하기 위해 완전한 영향력을 행사하는 데 있어 믿을 만한 파트너가 아니었다”라고 비판했다. 중국이 대북 제재를 회피해 왔기 때문에 북한을 압박하겠다고 한 약속들을 믿을 수 없다는 것으로, 트럼프 당선자와 마찬가지로 중국의 ‘대북 역할 부재’를 질타한 것이다.

그는 “한·미 동맹은 트럼프 정부에서도 강화될 것”이라면서도, “동맹이 의무를 다해야 한다”며 방위비 분담금 인상 추진 등을 시사했다.

워싱턴 김미경 특파원 chaplin7@seoul.co.kr
2017-01-13 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건강나누리캠프
    중고차페스티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