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만 드세요” 벨트의 경고

입력 : 2017-01-11 18:16 ㅣ 수정 : 2017-01-11 18:1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웨어러블기기 ‘웰트’ 출시…버클의 센서로 과식 알려

“주인님, 과식하셨네요.”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너무 많이 먹어 벨트를 좀 느슨하게 하는 것이 반복되면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앱)으로 과식했다는 정보가 뜨는 벨트가 나왔다. 삼성물산 패션부문은 버클 내부에 장착된 센서로 고객의 허리둘레, 걸음수, 앉은 시간, 과식 여부 등을 감지하는 스마트 벨트 ‘웰트’를 11일 출시했다. 지난해 열린 ‘CES 2016’에 선보였던 웨어러블 제품을 대중화한 것이다. 삼성전자의 사내 벤처 육성 프로그램인 C랩 출신의 웰트와 삼성물산 패션부문이 협업했다. 웰트의 강성지 대표가 의사 출신이라는 점도 눈길을 끈다.

웰트는 버클 내부에 있는 센서와 끈을 통해 벨트 구멍의 위치와 시간에 따른 알고리즘에 기반해 과식 횟수를 측정한다. 한 달이나 두 달 등 특정 기간 동안 어느 정도 과식했고 어떤 습관을 가지고 있다는 정보를 전달한다. 제품을 활성화시킬 때 입력한 몸무게와 허리둘레를 이용해 개인 맞춤형 목표 걸음 수가 제공된다. 삼성물산 패션부문 액세서리 브랜드인 일모와 빈폴액세서리에서 살 수 있다. 19만 8000원.

전경하 기자 lark3@seoul.co.kr
2017-01-12 2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