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이재용 독대’ 직전 장시호 만든 ‘삼성지원계획’ 靑 전달

특검, 朴대통령이 이 부회장에게 전한 것으로 파악

입력 : 2017-01-11 22:42 ㅣ 수정 : 2017-01-11 22:42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박근혜 대통령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을 독대하기 전날 ‘비선 실세’ 최순실(61·구속기소)씨 조카 장시호씨가 만든 ‘삼성 지원 계획안’이 박 대통령에게 전달된 정황을 특검팀이 확인했다.

11일 법조계에 따르면 특검팀은 장씨로부터 박 대통령이 이 부회장을 독대하기 전날인 작년 2월14일 최씨의 요구로 삼성그룹이 한국동계스포츠영재센터에 10억원을 추가로 지원하는 계획안을 만들어 최씨에게 전했다는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특검팀은 이 계획서가 최씨와 정호성 전 비서관을 거쳐 박 대통령에게 실제로 전해졌으며, 박 대통령이 이 부회장과 독대 때 장씨가 작성한 지원 계획서를 전한 것으로 파악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씨 측이 ‘평창올림픽 특수’를 기대하고 조카 장씨를 앞세워 만든 것으로 드러난 영재센터는 2015년 7월 설립됐다.

동계재단은 삼성전자로부터 2015년 10월 5억5천만원을 후원받았고 작년 3월 추가로 10억7천800만원을 후원받았다. 두 차례에 걸쳐 지원된 삼성 자금은 총 16억2천800만원에 달했다.

특검팀은 두 번째 지원이 이뤄지기 직전 장씨가 작성한 지원금 10억원 규모의 계획서가 청와대에 전달됐고, 이 직후 삼성이 실제로 계획서 내용과 꼭 같은 추가 지원을 영재센터 측에 한 경위에 주목하고 있다.

앞선 검찰 특별수사본부 수사에서는 영재센터에 대한 삼성그룹의 지원에 김종 전 문화체육관광부 제2차관이 주된 역할을 한 것으로 결론났다.

그러나 박 대통령이 이 부회장에게 영재센터 지원을 구체적으로 요구한 정황이 새롭게 포착됨에 따라 향후 특검 수사는 삼성의 영재센터 지원 과정에서 핵심 역할을 했을 가능성에 중심으로 전개될 가능성이 커졌다.

특검팀은 12일 이 부회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 조사하면서 박 대통령과 독대 때 영재센터 등 최씨 일가 지원에 관한 요청을 받았는지를 집중적으로 추궁할 계획이다.

다만 삼성 측은 박 대통령의 ‘압박’에 못 이겨 어쩔 수 없이 지원했다며 ‘공갈·강요의 피해자’라는 입장을 취하고 있다. 이 부회장도 작년 12월 국회 청문회에서 대가성을 강하게 부인한 바 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