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계 블랙리스트’, 세월호 참사 때문에 시작됐다?

입력 : 2017-01-11 21:41 ㅣ 수정 : 2017-01-11 21:4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노란 리본 적시는 눈물비  봄비가 내린 28일 서울 종로구 세종로에 세월호 실종자들의 무사 귀환과 희생자를 추모하는 노란 리본이 달려 있다. 박윤슬 기자 seul@seoul.co.kr

▲ 노란 리본 적시는 눈물비
봄비가 내린 28일 서울 종로구 세종로에 세월호 실종자들의 무사 귀환과 희생자를 추모하는 노란 리본이 달려 있다.
박윤슬 기자 seul@seoul.co.kr

박근혜 정부가 만든 ‘문화계 블랙리스트’가 2014년 세월호 참사를 추모하는 문화예술인들의 활동을 막기 위해 작성된 것으로 드러났다. 세월호 관련 각종 문화 행사부터 불이익을 주는 데 활용된 것이다.

11일 경향일보에 따르면 박영수 특별검사팀은 세월호 참사 한 달 뒤인 2014년 5월 블랙리스트 작성 논의가 시작됐다는 문화체육관광부 직원들의 진술과 정황을 확인했다.

블랙리스트 작업이 1차적으로 문화예술인들의 세월호 활동과 행사를 억제하고, 불이익을 주는 일부터 겨냥했다는 것이다.

특검은 블랙리스트는 조윤선 문체부 장관(51)의 청와대 정무수석 재임 시절(2014년 6월~2015년 5월) 정무수석실이 국가정보원장의 도움을 받아 완성하고 교육문화수석실을 거쳐 문체부에 전달한 것으로 보고 있다.

특검은 문체부가 이후 우수도서를 선정·보급하는 ‘세종도서 선정 심사’에 세월호 관련 서적을 일제히 배제한 것도 블랙리스트와 관계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특검은 문제도서가 선정되지 않도록 세종도서 선정 기준이 바뀌었다는 문체부 관계자의 진술도 확보했다.

세종도서는 문체부 산하 한국출판문화산업진흥원이 학자·출판평론가 등 전문가로 심사위원회를 구성해 3단계 평가를 거쳐 선정한다.


출판계 핵심 관계자는 경향신문에 “2015년 세종도서 추천 작품 가운데 세월호 참사를 모티브로 만든 문학 서적이 최종 심사단계에서 제외됐다”면서 “심사위원들이 ‘이 책은 꼭 넣어야 한다’며 선정에 합의한 도서가 특별한 이유 없이 최종 배제된 것은 극히 이례적인 일”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정치적인 잣대를 들이대 해당 도서 선정을 막으려 한다는 비판이 나왔다”고 덧붙였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건강나누리캠프
    중고차페스티벌

서울Eye - 포토더보기